금통위 앞둔 한은 "대출금리 1%p 오르면 가계대출 26.8조 줄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한국은행이 오는 12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금리 인상이 가계부채 증가세 억제와 그동안 심화된 금융불균형을 완화시켰다는 분석이 나왔다. 금리 상승기 속 대출금리가 1%포인트 오를 경우 가계대출 변동폭이 전기대비 26조8000억원 줄어든다는 설명이다.

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조사통계월보 논고-가계대출의 금리민감도 분석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가계대출 변동(전기대비)은 대출금리와 대체로 부(-)의 상관관계를 보였다.

한은이 2012년 이후 가계신용 통계를 살펴본 결과 가계대출 변동폭은 대출금리 하락기에는 확대되는 반면 상승기에는 축소되는 등 대출금리와 반대로 움직이는 모습을 보였다.

금리 상승기에는 대출 금리가 1%포인트 상승할 경우 가계대출이 평균적으로 전기대비 26조8000억원 줄어든 모습을 보였지만 금리 하락기에는 대출 금리가 1%포인트 떨어지면 가계대출이 전기대비 13조8000억원 늘었다.

소득수준과 부채비율(LTI·소득 대비 대출 잔액 비중)이 높은 차주일수록 금리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부문별 차주 1인당 평균 금리민감도를 분석한 결과 대출금리가 1%포인트 오르면 고소득자의 대출 감소폭은 221만원, 중소득자는 57만원, 저소득자는 38만원으로 분석됐다.

보고서는 "이는 소득수준과 부채비율이 높은 차주는 상대적으로 부동산 구입 및 사업자금 목적의 대출 비중은 높으나 쉽게 줄이기 어려운 생계유지 목적의 대출 비중은 낮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가계대출의 금리민감도가 이전에 비해 더 높아졌다. 코로나19 이후 자산가격 상승(주택, 주식 등)이 가계대출 증가에 미치는 영향력이 증대되면서 가계대출의 금리민감도가 더욱 커졌다는 설명이다.

보고서는 "금리 인상은 가계부채 증가세 억제에 기여했을 뿐 아니라 그동안 심화된 금융불균형을 완화시킨 데에도 적지 않은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평가된다"면서도 "이 과정에서 저소득·고령층·취약차주 등 금리민감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취약계층의 경우 금리가 오르더라도 대출 억제 효과가 크지 않고 오히려 채무상환부담이 더 크게 늘어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가계부채 누증 완화를 위한 정책적 노력을 지속하는 가운데서도 취약계층의 신용위험 증대 가능성에도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04상승 17.9618:02 12/09
  • 코스닥 : 719.49상승 6.9718:02 12/09
  • 원달러 : 1301.30하락 16.718:02 12/09
  • 두바이유 : 72.05하락 1.0418:02 12/09
  • 금 : 1810.70상승 9.218:02 12/09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