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진짜 친구"… 코이카 손혁상 이사장, 마다가스카르 대통령 예방

교통인프라·에너지·농업 분야 개발협력 방안 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혁상 코이카 이사장이 지난 28일(현지시각) 안드리 라조엘리나 마다가스카르 대통령을 예방해 한국과 마다가스카르의 개발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인사를 나누고 있는 라조엘리나 마다가스카르 대통령(왼쪽)과 손 이사장. /사진=코이카

안드리 라조엘리나 마다가스카르 대통령이 "한국은 어려울 때 도와주는 진짜 친구"라고 표현하며 마다가스카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돕고자 한국이 마다가스카르에 구축한 PCR 테스트 센터를 예로 들며 우리 정부의 지원에 대해 사의를 표했다.

코이카(KOICA·한국국제협력단)는 지난 28일(현지시각) 마다가스카르 수도 안타나나리보의 대통령궁에서 손혁상 이사장과 라조엘리나 마다가스카르 대통령이 만나 개발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30일 밝혔다.

마다가스카르는 아프리카 남동쪽 인도양의 섬나라로서 인도양과 아프리카를 연결하는 전략적인 요충지에 위치한 국가이다. 생 텍쥐페리의 '어린왕자'에 나오는 바오밥나무와 여우원숭이 등 전 세계적으로 희귀한 동식물이 서식하는 국가로, 지구상에서 생태학적 자원이 가장 풍부한 나라로 꼽히고 있다.

하지만 마다가스카르는 전체 인구 중에서 하루 2달러 이하의 소득으로 생활하는 인구가 70%에 달하는 최빈국으로서 고질적인 식량 부족, 미비한 보건 체계로 인한 심각한 영양실조부터 기후변화로 인한 생물다양성 위기까지 빈곤으로 야기된 다양한 문제에 직면하고 있다.

이에 코이카는 마다가스카르 만성 영양실조 개선 사업과 세계문화유산인 아치나나나 열대우림의 생물다양성 보존 사업을 비롯해 식수 위생 개선 사업, 통합 진료의 교육과정 개발 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며 마다가스카르에 연간 400만달러 이상의 지원을 해왔다.

이날 대통령궁에서 진행된 면담에서 라조엘리나 대통령은 "한국의 발전 경험은 많은 영감을 주는 성공 모델이다. 특히 도로 인프라 구축, 수력 및 태양광 발전을 통한 재생에너지 생산 시설 확충, 식량의 자급자족을 위한 농업 경쟁력 강화, 기초보건 역량 강화는 마다가스카르의 최우선 개발과제"라며 "우수한 기술과 역량을 가진 한국과의 협력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손혁상 이사장은 "한국은 천연자원이 부족한 상황에서도 인적자원의 역량 강화를 통해 발전을 이룬 경험을 바탕으로 아프리카 국가들과 협력을 강화해 나아가고자 한다"며 "마다가스카르의 풍부한 자원과 국민들의 노력, 그리고 개발에 대한 대통령의 의지가 합쳐진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고 화답했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안녕하세요, 박정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04상승 17.9618:02 12/09
  • 코스닥 : 719.49상승 6.9718:02 12/09
  • 원달러 : 1301.30하락 16.718:02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8:02 12/09
  • 금 : 1801.50상승 3.518:02 12/09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