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릴 총대주교, 코로나19 확진…"상태 심각하지 않아"

격리 조치, 안정 위해 향후 일정 취소
키릴, 푸틴 측근으로 우크라 전쟁 지지해온 인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러시아 정교회 수장 키릴 모스크바 총대주교ⓒ 로이터=뉴스1 ⓒ News1 이서영 기자
러시아 정교회 수장 키릴 모스크바 총대주교ⓒ 로이터=뉴스1 ⓒ News1 이서영 기자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러시아 정교회의 수장인 키릴 모스크바 총대주교가 30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올해 75세인 키릴 총대주교는 안정과 격리가 필요한 증상을 겪고 있어 계획된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키릴 총대주교의 상태는 그리 심각하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블라디미르 푸틴의 측근으로 알려진 키릴은 '본래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하나' 라는 논리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두둔하고 서방의 개입을 노골적으로 비난해왔다.

푸틴과 키릴은 우크라이나를 다시 통합해 구소련의 영적 통합과 영토 확장을 연결해 '러시아 세계'를 구축하는 것에 대한 비전을 공유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 0%
  • 0%
  • 코스피 : 2389.04상승 17.9618:02 12/09
  • 코스닥 : 719.49상승 6.9718:02 12/09
  • 원달러 : 1301.30하락 16.718:02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8:02 12/09
  • 금 : 1801.50상승 3.518:02 12/09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