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박진 장관 해임 건의 통지에 "받아들이지 않는다"(종합)

대통령실 30일 오후 공지 통해 알려
국무위원 해임건의안 거부 역대 2번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을 하고 있다. 2022.9.29/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을 하고 있다. 2022.9.29/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오후 "인사혁신처를 통해 '헌법 63조에 따라 박진 장관의 해임을 건의한다'는 국회의 해임 건의문이 대통령실에 통지됐다. 윤 대통령은 해임 건의를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앞서 박 장관의 해임건의안에 대한 거부를 시사해왔다. 윤 대통령은 29일 오전 출근길에서 박 장관의 해임건의안과 관련된 질문에 "박 장관은 탁월한 능력을 가진 분이고 건강이 걱정될 정도로 국익을 위해 전세계로 동분서주하는 분"이라며 "국민들께서 어떤 것이 옳고 그린지 자명하게 아실 것이라 생각한다"며 사실상 해임건의안을 수용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윤 대통령이 해임 건의를 거절한 것은 지난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외교 참사'로 보는 야권의 주장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7일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해외 순방 논란과 관련해 소속 의원 169명 전원일치로 박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했다. 민주당 등 야권은 29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여당의원들이 사퇴한 가운데 재석 의원 170명 중 찬성 168명, 반대 1명, 기권 1명으로 박 장관 해임건의안을 강행 처리했다.

민주당 단독으로 해임건의안을 통과시키자 국민의힘은 '의회 폭거'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반면 민주당은 "윤 대통령이 해임 건의안을 수용해야 한다고 압박 수위를 높였다.

박 장관도 이날 오전 청사에서 출입기자들과 만나 순방에 대해 '외교 참사'라는 야당의 주장에 동의할 수 없다며 소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야당에선 '외교참사'라고 폄훼하고 있지만 난 거기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헌정 사상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이 국회를 통과한 것은 이번이 일곱 번째이자, 윤석열정부 첫 해임건의안 가결이다. 앞서 여섯 번의 가결에서 다섯 명은 자리에서 물러났다.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경우는 박근혜 정부시절 2016년 9월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에 이어 이번이 2번째다.



 

  • 0%
  • 0%
  • 코스피 : 2366.34하락 16.4715:26 12/08
  • 코스닥 : 715.07하락 3.0715:26 12/08
  • 원달러 : 1318.00하락 3.715:26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5:26 12/08
  • 금 : 1798.00상승 15.615:26 12/08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