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감독상 수상 "'헤어질 결심' 한국어로 만들어 특별해" [27th 춘사영화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찬욱 감독2022.6.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박찬욱 감독2022.6.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박찬욱 감독이 '헤어질 결심'으로 최고의 영예인 최우수 감독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성동구 소월아트홀에서 제27회 춘사국제영화제가 진행된 가운데, 온라인을 통해 생중계됐다.

이날 박찬욱 감독은 미국 촬영 일정 때문에 현장에 함께 하지 못해 수상 소감을 영상으로 전했다. 박 감독은 "미국에서 일을 하느라 시상식에 못 갔다"라며 "미국 작품을 하다보니 '헤어질 결심'을 한국에서 한국어로 만들었다는 사실이 특별하게 느껴진다, 심지어 꿈을 꾼 것처럼 느껴진다"라고 말했다.

이어 "영화 감독이 작품을 만들 때 가장 중요한 존재 중 하나이지만, 오케스트라 지휘자처럼 혼자서 아무 소리도 내지 못하는 사람이다"라며 "정서경 작가를 비롯해 박해일, 탕웨이 모든 배우분들께 고맙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라고 감사함을 표했다.

한편 춘사국제영화제는 지난해까지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으로 열렸으나 거리두기 완화로 올해는 관객들과 함께 진행됐다.

춘사영화제는 한국 영화 개척자인 춘사(春史) 나운규를 기리기 위해 1990년대부터 개최되고 있는 시상식이다. 창의성, 예술성 등을 바탕으로 심사 후 수상작을 선정한다.



 

  • 0%
  • 0%
  • 코스피 : 2363.42하락 19.3914:36 12/08
  • 코스닥 : 712.89하락 5.2514:36 12/08
  • 원달러 : 1321.00하락 0.714:36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4:36 12/08
  • 금 : 1798.00상승 15.614:36 12/08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