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튀르키예에 군사장비 수출 재개…"나토 가입 조건 이행"

올해 3분기부터 수출 재개
튀르키예, 쿠르드노동자당(PPK) 문제로 스웨덴·핀란드 나토 가입 반대 한 바 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스웨덴 총리,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이 지난 6월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모여 회담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강민경 기자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마그달레나 안데르손 스웨덴 총리,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이 지난 6월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모여 회담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강민경 기자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스웨덴은 지난 2019년부터 금지해오던 튀르키예에 대한 군사장비 수출을 다시 허가 했다고 30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스웨덴 전략물자조사국(ISP)는 이같이 밝히며 이번 조치는 올해 초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에 가입을 신청한 것과 관련이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ISP는 올해 3분기부터 군사장비 수출 허가가 적용되지만, 기밀 등의 이유로 어떤 회사의 제품을 승인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오랫동안 중립국 지위를 고수해온 핀란드와 스웨덴은 지난 2월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안보 위협을 우려하며 나토에 가입하려 하고 있다.

앞서 핀란드와 스웨덴은 2019년 튀르키예 정부가 쿠르드족이 장악한 시리아 북동부에서 군사작전을 개시한 데 대한 제재로 유럽연합(EU) 차원의 무기 금수 조치에 동참했다.

그러나 튀르키예는 스웨덴과 핀란드가 '테러조직'으로 지명된 쿠르드노동자당(PPK)를 지원하고 있다며 두 국가의 나토 가입을 반대했다.

PPK는 튀르키예 동남부와 이라크 북부, 시리아 동북부의 쿠르드족 독립운동을 지원하고 있으며, 튀르키예는 이를 안보 위협으로 간주하고 테러단체로 규정하면서 안보 우려를 내비쳐왔다.

이후 튀르키예는 핀란드와 스웨덴이 이러한 우려를 해결하는 양해각서에 서명했다며 나토 가입 반대 입장을 철회했었다.



 

  • 0%
  • 0%
  • 코스피 : 2371.08하락 11.7315:33 12/08
  • 코스닥 : 712.52하락 5.6215:33 12/08
  • 원달러 : 1318.00하락 3.715:33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5:33 12/08
  • 금 : 1798.00상승 15.615:33 12/08
  • [머니S포토] 안중근 정성화 "영웅, 촬영부터 지금까지 영혼 갈아넣어…"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안중근 정성화 "영웅, 촬영부터 지금까지 영혼 갈아넣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