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연인 퇴근길 뒤쫓아 감금·성폭행'…경찰, 30대 남성 검거

"연락 차단당하자 범행"…유치장 유치 잠정조치 신청
감금·성폭행 혐의 부인…경찰 구속영장 신청 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신웅수 기자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이비슬 기자 = 퇴근하는 전 여자친구를 뒤따라가 집에 감금하고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30일 서울 관악경찰서는 스토킹처벌법위반 성폭행, 감금 등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 A씨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8일 관악구의 한 지하철역에서 헤어진 전 여자친구의 퇴근을 기다린 뒤 여성의 집까지 따라가 감금 및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만남 거부 의사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여성을 따라다니다 여성이 자신의 연락을 차단하자 피해자를 찾아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스토킹 범죄 피해자 안전조치(신변보호조치) 후 잠정조치 4호(최대 한 달간 가해자 유치장 유치 또는 구치소 수감)를 법원에 신청했다.

A씨는 성폭행과 감금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추가 조사를 거쳐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 0%
  • 0%
  • 코스피 : 2371.08하락 11.7318:03 12/08
  • 코스닥 : 712.52하락 5.6218:03 12/08
  • 원달러 : 1318.00하락 3.718:03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8:03 12/08
  • 금 : 1798.00상승 15.618:03 12/08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