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우크라 점령지 4곳 합병 조약에 서명…"러 영토 반드시 지킬 것"(종합)

푸틴, 이날 연설서 우크라 맹비난…"우크라, 협상 테이블로 돌아와야"
"미국이 핵무기 사용 선례 만들어…노르트스트림 누출도 서방 탓"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임명한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 4곳의 행정 수반과 함께 합병 조약식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임명한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 4곳의 행정 수반과 함께 합병 조약식에서 "러시아"를 외치고 있다. 2022.09.30/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4개 주(州)를 합병하는 조약에 공식 서명했다.

이날 러시아 국영 TV를 통해 방영된 합병 기념식에서 푸틴 대통령은 연설을 통해 "러시아에 4곳의 새로운 지역이 생겼다"며 "루한스크, 도네츠크, 헤르손 지역, 자포리자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영원히 우리 동포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가 군사 행동을 중단하고 협상 테이블로 돌아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우리의 모든 힘과 모든 수단을 다해 우리의 땅을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고 있는 미국을 비롯한 서방이 러시아를 식민지처럼 여기고 있다고 비난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는 무한한 권력을 유지하려는 목적으로, 탐욕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이것이 서방이 우리를 상대로 벌이고 있는 전쟁의 진정한 이유"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최근 스웨덴과 덴마크에서 러시아와 독일을 잇는 노르트스트림 가스관 누출 사고가 벌어진 데 대해 서방이 폭발을 일으켰다고 비난했다.

그는 "앵글로 색슨족에게는 제재가 충분치 않다"며 "믿기 어렵지만, 그들이 노르트스트림 가스관 폭발을 조직한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이어 "서방이 범유럽 에너지 기반 시설을 파괴하기 시작했다"며 "이를 통해 이익을 얻는 자는 누군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서방을 "악마""라고 지칭하면서 전통적인 도덕적 규범을 거부한다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연설을 끝낸 후 우크라이나 4개 지역을 러시아에 병합하는 문서에 공식 서명했다. 서명 이후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가 임명한 헤르손·자포리자·도네츠크·루한스크 행정수반들과 손을 모으고 "러시아"를 외쳤다.

앞서 러시아는 지난 23~27일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인 헤르손과 자포리자, 도네츠크, 루한스크의 러시아 합병 찬반을 묻는 주민 투표를 진행했다. 결과적으로 러시아는 압도적으로 찬성표가 많았다고 주장했다.

이날 푸틴 대통령이 정식으로 병합 조약에 서명하면서, 우크라이나 4개 지역이 러시아 연방의 영토로 편입됐다. 이로써 만약 이곳을 우크라이나가 공격한다면 러시아는 자국 영토를 지키기 위해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는 명분을 갖추게 됐다.

실제로 조약식 이전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취재진으로부터 러시아가 자국 영토로 주장하는 지역에 대한 우크라이나의 공격이 곧 러시아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다른 것은 아닐 것"이라고 답변하기도 했다.



 

  • 0%
  • 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809.60하락 5.618:01 12/05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