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러 영토병합은 사기"…러 중앙은행 총재 제재(상보)

"모든 국제사회 구성원, 러시아 불법 병합시도 거부해야"
러 총리 및 국방장관 가족, 러 하원의원 등 수백 명 제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9일 (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에서 열린 미국·태평양 도서국가 정상회의에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참석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9일 (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에서 열린 미국·태평양 도서국가 정상회의에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참석해 "태평양 지역과 도서 국가의 안보는 매우 중요하다"며 협력 강화를 강조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미국이 30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 병합 선언을 '사기'라고 규탄하며 러시아에 대한 새로운 제재를 발표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오늘 우크라이나가 주권을 보유한 영토를 병합하려는 러시아의 사기 시도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가 국제법을 위반했으며, 유엔 헌장을 짓밟고, 평화로운 모든 국가들을 경멸하고 있다고 비난하며 "국제사회의 모든 구성원들은 러시아의 불법 병합 시도를 거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인 △도네츠크주 △루한스크주 △헤르손주 △자포리자주를 병합하는 조약에 공식 서명했다.

이에 미국 재무부는 푸틴 대통령의 보좌관으로 일했던 엘비라 사키프자도브나 나비울리나 러시아 중앙은행 총재와 미하일 미슈스틴 러시아 총리의 가족,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방관의 가족, 국가두마(하원) 의원 109명, 러시아 연방의회 연방평의회 회원 169명을 제재 명단에 올렸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임명한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 4곳의 행정 수반과 함께 합병 조약식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임명한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 4곳의 행정 수반과 함께 합병 조약식에서 "러시아"를 외치고 있다. 2022.09.30/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또 러시아의 군사 공급망을 지원했다는 명목으로 다국적기업 2곳을 포함한 14개 기업을 제재한다고 밝혔다.

제재 대상에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동조하고 있는 러시아와 크름반도 내 57개 기관이 포함됐으며, 미국산 제품을 러시아군에 판매하려고 했던 기업과 전쟁을 위해 양자컴퓨터 기술을 탈취하려고 했던 기업 등도 명단에 올랐다.

미국은 러시아의 전쟁을 지지하는 다른 나라들에게 경고 메시지를 발신했다.

미 재무부는 성명을 내고 "러시아에 대한 미국의 수출 통제는 러시아 내 물자 보충을 포함해 러시아와 벨라루스의 군사·산업 부문에 물질적으로 지원하려는 제3국 기업들에도 적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제재와 관련해 "우크라이나 영토의 지위를 변경하려는 불법적인 시도에 정치적 또는 경제적 지원을 제공하는 이들에게 비용을 부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371.08하락 11.7318:03 12/08
  • 코스닥 : 712.52하락 5.6218:03 12/08
  • 원달러 : 1318.00하락 3.718:03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8:03 12/08
  • 금 : 1798.00상승 15.618:03 12/08
  • [머니S포토] 안중근 정성화 "영웅, 촬영부터 지금까지 영혼 갈아넣어…"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안중근 정성화 "영웅, 촬영부터 지금까지 영혼 갈아넣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