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외무장관 "러 병합 4개 주, 여전히 우크라이나 영토"

"가짜 주민투표 결코 인정하지 않겠다…경제적 비용 부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등 G7 외무장관과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 조셉 보렐 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가 19일(현지시간) 뮌헨 안보회의의 G7 외무장관 회의를 마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등 G7 외무장관과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 조셉 보렐 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가 19일(현지시간) 뮌헨 안보회의의 G7 외무장관 회의를 마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주요 7개국(G7) 외무장관들이 30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러시아가 공식 합병 선언을 한 우크라이나 도네츠크주·루한스크주·헤르손주·자포리자주를 여전히 우크라이나 영토로 간주한다고 발표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G7 외무장관들은 이날 공동성명에서 "우리는 (러시아의) 합병 선언을 결코 인정하지 않을 것이며, 총구를 겨눈 채로 행해진 가짜 주민투표도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G7 외무장관들은 "우리는 러시아와 러시아의 국제법 위반에 정치적 또는 경제적 지원을 제공하는 개인과 단체에게 추가적인 경제적 비용을 부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G7은 △미국 △캐나다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영국 △일본으로 구성돼 있다.



 

  • 0%
  • 0%
  • 코스피 : 2371.08하락 11.7318:03 12/08
  • 코스닥 : 712.52하락 5.6218:03 12/08
  • 원달러 : 1318.00하락 3.718:03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8:03 12/08
  • 금 : 1798.00상승 15.618:03 12/08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