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北 인권상황 심각…국제사회 책임 묻기 위해 행동해야"

북한 자유주간 맞아 국무부 성명 발표…강제 송환도 언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미 국무부는 30일(현지시간) 북한 인권 문제와 관련, "국제사회는 인권유린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에게 책임을 묻기 위해 행동해야 한다"고 밝혔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북한 자유주간'인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은 여전히 북한의 심각한 인권 상황을 집중 조명하고, 동맹 및 파트너들과 책임을 묻기 위해 협력하며 북한 안팎의 자유로운 정보 흐름을 증가시키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한국과 미국, 일본의 북한 인권단체와 탈북자단체 등이 참가하는 북한 자유주간은 2004년 4월 미국 상원에 북한 인권법 통과를 촉구했던 시위를 계기로 시작됐으며, 지난 25일부터 열린 올해 행사는 내달 1일까지 진행된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 자유주간을 되새기면서, 처참한 학대로 고통받으면서도 스스로 변호할 수 없는 수백만 명의 북한 주민을 대신해 계속 목소리를 내고 있는 탈북자들과 인권 단체들의 용기를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극복했다는 (북한) 정권의 발표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북한의 국경은 봉쇄돼 있으며, 인도주의적 상황은 대단히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어린이를 포함한 10만명 이상의 사람들이 북한 전역에 있는 많은 수용소에 구금돼 있음에도 북한 정권은 불법적인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지원하기 위한 수익을 창출하기 위해 국민들의 자원을 전용하고, 조직적으로 강제노동을 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북한을 탈출한 사람들 다수가 여전히 학대에 취약한 상태이며, 초(超)국가적인 탄압을 받고 있다"면서 "우리는 여전히 망명을 원하는 북한 주민들이 겪는 곤경을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보고에 따르면 강제 송환된 북한 주민들은 대개 즉결 처형, 고문, 자의적 구금, 강제 낙태를 비롯한 성별에 따른 폭력 등을 당하고 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5:32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5:32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5:32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5:32 11/28
  • 금 : 1754.00상승 8.415:32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