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D-50] 돌아보면 꼭 있었던 잔혹사, 부상 이탈을 경계하라

1998 황선홍, 2006 이동국 등 부상으로 낙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교체 투입된 황의조가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카메룬의 친선경기 후반전에서 고통을 호소하며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2022.9.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교체 투입된 황의조가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카메룬의 친선경기 후반전에서 고통을 호소하며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2022.9.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이 50일 앞으로 다가왔다. 부상을 피하고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때다.

한 축구인은 "월드컵은 신이 허락하는 선수만 나갈 수 있다"고 했다. 실제로 그렇다.

4년에 한 번씩 열리는 '꿈의 무대'에 나가기 위해선 단순히 실력만 좋아선 안 된다. 월드컵이 열리는 시기에 최고의 컨디션을 갖추고 있어야 한다.

당연히 부상이 있어선 안 된다. 이게 말처럼 쉬운 건 아니다. 특히 부상은 아무리 관리를 잘 해도 예고 없이 찾아와 더욱 무섭다.

그동안 한국 축구는 월드컵을 앞둔 결정적 순간 부상에 울었던 비운의 스타들이 많았다. 이는 해당 선수뿐 아니라 한국 대표팀 전체에도 크나큰 악재였다.

1998 프랑스 월드컵을 앞두고는 출정식 겸 열린 중국과의 평가전에서 '간판 골잡이' 황선홍이 다쳤다.

황선홍은 상대 골키퍼와 강하게 충돌한 뒤 공중에서 한 바퀴를 돌며 쓰러졌고, 결국 들것에 실려 그라운드를 나와야만 했다. 어떻게든 뛰기 위해 진통제까지 맞으며 프랑스에 따라갔지만 경기에 나설 수 있는 몸상태가 아니었다.

2006 독일 월드컵에서도 마찬가지다. 당시 딕 아드보가트 감독의 공격 전술 구성 핵심이었던 이동국은 월드컵을 두 달 앞뒀던 4월 리그 경기 중 십자인대 부상을 당해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딱 이 시기다.

멀리 갈 것도 없다. 직전 대회였던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선 유독 많은 선수들이 부상 악령에 시달렸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5일 오후 (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한국 대 우즈베키스탄 경기에서 0대0 무승부로 경기를 마치자 신태용 감독이 부상 당한 장현수를 격려하고 있다.  2017.9.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5일 오후 (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한국 대 우즈베키스탄 경기에서 0대0 무승부로 경기를 마치자 신태용 감독이 부상 당한 장현수를 격려하고 있다. 2017.9.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014 브라질 월드컵에 이어 두 대회 연속 부상으로 눈물을 삼켰던 김진수를 포함해 김민재, 권창훈, 염기훈 등 신태용 감독의 플랜A 핵심 자원들이 전장에 나가보지도 못했다. 결국 한국은 4년 중 빛나야 순간을 부랴부랴 급한 불을 끄는 데 썼다.

이번 대회도 예외는 아니다. 세계 각국의 슈퍼스타들이 하나둘 부상에 쓰러지고 있다. 프랑스의 폴 포그바는 어떻게든 월드컵에 나서기 위해 수술도 포기하고 재활에 매달렸지만 결국 출전이 어려워졌다. 한국의 H조 조별리그 상대인 우루과이의 로날드 아라우호도 부상으로 쓰러져 참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우리 대표팀에서도 황의조가 허리 부상, 이재성이 발목 부상을 당하는 등 몇몇은 온전한 몸 상태가 아니다.

특히 이번 월드컵은 역사상 최초로 11월에 개막, 컨디션 관리와 리듬 조절이 더욱 중요한 대회로 꼽힌다.

전과 달리 한 시즌 내내 쉼 없이 달린 뒤 곧바로 월드컵에 나서야 하는 K리거들 역시 부상 방지에 각별한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

최근 체력적 어려움을 호소하기도 했던 김진수는 "두 차례의 월드컵을 부상으로 못 갔기 때문에 이번에는 컨디션을 잘 유지하는 게 가장 큰 숙제"라고 밝히며 "부상 없이 월드컵에 나가서 좋은 경기력을 펼치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여름 내내 재활에 매달렸지만 다시 경미한 부상을 당한 이재성 역시 "이 시기부터가 가장 중요하다. 각자 소속 팀에 돌아가서도 개개인이 월드컵을 우선순위에 두고 신경을 집중해야 한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부상은 꼭 이럴 때, 목표가 눈앞에 보일 때 찾아온다. 그래서 지금부터가 가장 중요하다.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다치면 회복할 시간도 없을 만큼 개막이 가까워졌다.

KT는 9월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를 응원하며 다양한 이벤트를 성료했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 27일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카메룬의 평가전에서 활약한 선수들과 KT 키즈랜드 플레이어 에스코트 어린이들의 모습. (KT 제공) 2022.9.29/뉴스1
KT는 9월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를 응원하며 다양한 이벤트를 성료했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 27일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카메룬의 평가전에서 활약한 선수들과 KT 키즈랜드 플레이어 에스코트 어린이들의 모습. (KT 제공) 2022.9.29/뉴스1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