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연일 추락, 전일 5% 급락한데 이어 또 3% 하락(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애플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애플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미국증시의 대장주 애플의 주가가 연일 추락하고 있다.

이는 아이폰 수요 둔화로 증산 계획을 철회하고, 투자은행의 등급하향이 이어지는 등 각종 악재가 분출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 불확실성 급증, 3% 급락 :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애플의 주가는 전거래일보다 3% 하락한 138.20달러를 기록했다.

이날 애플이 급락한 것은 글로벌 경기 둔화로 불확실성이 급증하면서 기술주가 특이 많이 떨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 BOA 등급 중립으로 하향 : 전일에도 애플은 5% 가까이 급락했었다. 미국의 유명 투자은행 뱅크오브아메리카(BOA)가 애플의 투자등급을 강등했기 때문이다.

이날 BOA는 보고서를 내고 애플의 투자등급을 매수에서 중립으로 하향했다. BOA는 보고서를 통해 “아이폰의 수요가 둔화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달러 강세로 애플의 순익도 많이 떨어질 것”이라고 등급 하향 이유를 밝혔다.

이 같은 소식으로 전일 뉴욕증시에서 애플의 주가는 전거래일보다 4.91% 급락한 142.48달러를 기록했다.

애플 로고와 아이폰 2021.05.24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애플 로고와 아이폰 2021.05.24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 아이폰 증산 계획 취소 : 앞서 지난달 28일에도 애플의 주가는 1% 이상 하락했었다. 이는 블룸버그가 애플이 아이폰 수요가 기대에 못 미치자 올해 신형 아이폰 생산량을 늘리려는 계획을 철회했다고 보도했기 때문이다.

블룸버그는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애플이 올 하반기 아이폰14 제품군의 생산량을 최대 600만대까지 늘리려 했으나 이 계획을 취소했다고 전했다. 애플은 대신 올 여름 당초 목표로 했던 생산량인 9000만대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이날 애플의 주가는 1.27% 하락했다.

최근 애플에 대한 악재가 분출함에 따라 애플의 주가가 연일 급락하고 있는 것이다. 애플의 주가는 지난 9월 한 달 간 약 9% 급락했다.



 

  • 0%
  • 0%
  • 코스피 : 2382.81하락 10.3518:03 12/07
  • 코스닥 : 718.14하락 1.318:03 12/07
  • 원달러 : 1321.70상승 2.918:03 12/07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8:03 12/07
  • 금 : 1798.00상승 15.618:03 12/07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 출시…8,550만원부터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