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증시 3분기 연속 하락,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NYSE의 트레이더들. ⓒ 로이터=뉴스1
NYSE의 트레이더들.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인플레이션이 여전히 높은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뉴욕증시의 3대 지수가 일제히 1% 이상 하락했다.

이날 뉴욕증시는 다우가 1.71%, S&P500이 1.51%, 나스닥이 1.51% 각각 하락했다.

이로써 주간 기준으로 S&P500과 다우는 2.9%, 나스닥은 2.7% 각각 하락했다.

월간기준으로는 다우가 8.8%, S&P500이 9.3%, 나스닥이 10.5% 각각 하락, 최악의 한 달을 보냈다.

특히 30일은 3분기 마감일이다. 그렇다면 분기 기준으로는 얼마나 떨어졌을까? 분기 기준으로는 S&P500은 5.3%, 다우는 6.7%, 나스닥은 4.1% 각각 떨어졌다.

이로써 미국증시의 3대 지수는 3분기 연속 하락을 기록하게 됐다. 미국증시가 3분기 연속 하락한 것은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라고 경제전문매체 CNBC는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451.71상승 13.5215:30 02/07
  • 코스닥 : 772.79상승 11.4615:30 02/07
  • 원달러 : 1255.30상승 2.515:30 02/07
  • 두바이유 : 78.36하락 1.4115:30 02/07
  • 금 : 1879.50상승 2.915:30 02/07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與 지도부·당대표 후보 총 집결…전당대회 비전발표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