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병열 "'신사와 아가씨' 글로벌 인기? 얼떨떨하죠"[N인터뷰]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병열/엔피오엔터테인먼트
양병열/엔피오엔터테인먼트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최근 종영한 KBS 1TV 일일드라마 '으라차차 내 인생'(극본 구지원, 연출 성준해)은 조카의 엄마가 되기로 선택한 싱글맘 서동희가 세상을 향해 펼치는 고군분투기를 담은 드라마다. 역경에 부딪혀도 이를 헤쳐나가는 캔디 주인공과 그 따뜻함에 감화되는 주변인들의 이야기는 시청자들에게 힐링을 선사했다. 덕분에 드라마는 시청률 20.2%(9월29일 방송,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까지 기록하며 인기를 얻었다.

배우 양병열은 '으라차차 내 인생'에서 강차열 역을 맡아 탄탄한 연기력으로 극을 이끌었다. 그는 극 초반 거칠고 날카로웠던 차열이가 사랑으로 변화해가는 과정을 섬세한 감정 표현으로 그려내 스토리 전개에 몰입감을 더했다. 또한 서동희 역의 남상지와 남다른 호흡으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를 연상하게 하는 사랑스러운 로맨스를 선사, '동차커플'을 응원하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기도 했다.

양병열에게도 '으라차차 내인생'은 소중한 작품이다. 그는 "이렇게 극을 이끌어가는 주연은 정말 처음이었다. 부담감도 있었지만, 두려움이나 걱정보다는 설레고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라며 "이 작품을 하면서는 잠을 줄이고 책을 열심히 봤다"라고 노력을 전했다. 120부작 일일극을 소화하는 게 쉽지만은 않았다. 그럼에도 얻게 된 것이 너무 많았다는 그다. 양병열은 "힘들기도 했지만 그만큼 좋은 자극을 많이 준 작품"이라며 "이 드라마 덕분에 더 성장할 거라는 믿음이 생겼다"라고 했다.

당찬 배우 양병열과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양병열/엔피오엔터테인먼트
양병열/엔피오엔터테인먼트

<【N인터뷰】①에 이어>

-어릴 때부터 배우를 꿈꿨나.

▶고등학교 때 배우가 되고 싶다는 걸 인지했지만 마음속에 간직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수능을 본 뒤 노을 진 하늘을 바라보는데 망치로 뒤통수를 맞은 느낌이 들더라. 하고 싶은 걸 해야겠다 싶어서 부모님께 말씀을 드렸다. 이후 3수 끝에 한양대학교 연극영화과에 들어갔다. 사실 그때 부모님이 힘드셨을 때인데 지원을 해주셔서 책임감을 느꼈다. 학교에 합격한 뒤에 JYP엔터테인먼트에서 입사를 한 게 시작이었다.

-데뷔 6년 만에 이름을 알렸다. 여기까지 오는 시간이 견디기 힘들진 않았나.

▶정말 1년에 오디션을 60개씩 본 것 같다. 일주일에 1~2번은 본 거다. 그때는 학교도 다닐 때라 학점도 챙기면서 공연도 해야 해서 바쁘게 지냈다. 그러면서 좋은 작품들에도 많이 출연했다. 뒤늦게 이름을 알리고 있지만 그 시간들이 쌓인 덕이라고 본다.

-강윤제로 한참 활동했다가 본명으로 돌아온 이유가 궁금하다.

▶한자를 '잡을 병, 빛날 열'을 쓰는데, 이 이름에 대한 애착이 강하다. 군대에 다녀오고 1년 정도 활동을 하다가 본명으로 활동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회사에 물어봤는데, 본명으로 활동하자고 하시더라. 활동명을 바꾼 뒤 바로 '신사와 아가씨' 오디션을 봐서 좋은 기회를 잡았다.

양병열/엔피오엔터테인먼트
양병열/엔피오엔터테인먼트

-지난해 출연했던 '신사와 아가씨'가 넷플릭스 '글로벌 톱10' 비영어 드라마 순위 상위권에 올랐다. 뜨거운 반응에 놀라웠겠다.

▶정말 얼떨떨하다. '신사와 아가씨'가 30%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했었는데, 이런 성과까지 나와서 배우로서 복을 받은 게 아닌가 한다. 시청자 분들께 감사하다.

-이제 30대로 들어섰다. 남은 30대는 어떻게 보내고 싶나.

▶주변에 물어보면 다들 20대보다 30대가 더 좋았다고 하시더라. 20대에는 많은 것들을 시도하고 경험하는 때라 혼란스럽고 미래에 대한 두려움이 많다. 30대에는 진로도 정해지고 안정적인 시기니까 만족하는 것 같다. 나도 30대가 된 뒤에는 정착해서 연기를 더 깊게 익혀가고 싶다.

-어떤 배우를 꿈꾸는지.

▶정말 기본기가 충실한 배우가 되고 싶다. 발음, 발성, 신체적인 부분 모두 탄탄하게 해서 어떤 인물이든 정확하게 표현하는 똑똑한 배우가 되기를 바란다. 또 TV나 스크린에 나왔을 때 반가운 배우, 관객들이 호감을 느끼는 배우였으면 한다. 사실 하나의 답이 없다. 평생 스스로에게 해야 하는 질문 같다.



 

  • 0%
  • 0%
  • 코스피 : 2371.08하락 11.7315:33 12/08
  • 코스닥 : 712.52하락 5.6215:33 12/08
  • 원달러 : 1318.00하락 3.715:33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5:33 12/08
  • 금 : 1798.00상승 15.615:33 12/08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