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적응 마친 김민재, 세리에A 9월의 선수 선정

리그 3경기 출전해 1골…나폴리 무패 행진 견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나폴리의 김민재.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나폴리의 김민재.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나폴리의 주전 수비수 김민재(26)가 9월의 선수로 선정됐다.

세리에A 사무국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김민재가 세르게이 밀린코비치-사비치(라치오), 테오 에르난데스(AC밀란), 메리흐 데미랄(아탈란타), 로드리고 베카오(우디네세)를 제치고 9월의 선수로 뽑혔다고 밝혔다.

이로써 나폴리는 2022-23시즌 개막 후 2달 연속 이달의 선수상을 배출했다. 지난 8월에는 나폴리의 공격수 흐비차 크바라츠헬리아가 최고의 선수로 뽑힌 바 있다.

김민재는 지난 9월 나폴리가 치른 리그 4경기 중 스페치아전을 제외한 3경기에 선발 출전해 1골을 넣으면서 팀의 무패(2승1무)에 일조했다.

특히 '디펜딩 챔피언' AC밀란과 이탈리아 국가대표 공격수 치로 임모빌레가 속한 라치오 등 강팀들을 상대로 단단한 수비를 펼쳐 강한 인상을 남겼다.

루이지 데 시에르보 세리에A 대표 역시 "김민재가 세리에A의 대표적인 공격수인 임모빌레와 올리비에 지루(AC밀란)를 효과적으로 수비하는 능력을 보여줬다"며 유럽 정상급 공격수들을 압도한 수비가 9월의 선수로 선정된 이유라고 설명했다.

지난 여름 페네르바체(튀르키예)를 떠나 나폴리에 입단한 김민재는 빠르게 팀의 주전 수비수로 자리 잡았다.

김민재는 큰 키와 힘, 빠른 스피드를 활용한 수비는 물론 저돌적인 드리블과 정확한 패스로 공격에도 힘을 보태고 있다. 라치오전에서는 세트피스에서 공격에 가담, 헤딩골을 터뜨리는 등 공수에 걸쳐 핵심적인 역할을 맡고 있다.

김민재가 빠르게 팀과 리그에 적응을 하면서 나폴리도 순항 중이다. 나폴리는 올 시즌 세리에A 개막 후 7경기 무패(5승2무)를 이어가며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다.

또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리버풀(잉글랜드), 레인저스(스코틀랜드)를 상대로 2연승, A조 1위에 자리하고 있다.

김민재의 시상식은 1일 오후 10시(한국시간) 펼쳐지는 토리노와의 경기에서 진행된다.



 

  • 0%
  • 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809.60하락 5.618:01 12/05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