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 처진 단골 목소리에…"미숫가루 한 통 더" 사장님 문자 '뭉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한 여성이 단골 밥집에 주문했다가 사장으로부터 위로 메시지를 받았다는 따뜻한 사연이 전해졌다.

A씨는 지난 3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단골 밥집에서 밥 시켰는데 문자메시지 받았다"며 사진 한 장을 올렸다.

글에 따르면 이 식당은 오전 6~8시 사이 전화로만 주문을 받고 있으며, 식당 주변만 직접 배달하고 있다.

A씨는 아침, 저녁 모두 늘 이 식당에서 해결해 단골손님이라고 주장했다. 여느 때와 다름없이 전화 주문을 한 그는 메시지 한 통을 받게 됐다.

메시지에는 "오늘따라 목소리가 축 (처졌다.) 웃는 게 예쁜 딸내미가 무슨 일이 있었나 해서 아줌마 오지랖 좀 부려봐요"라고 적혀 있었다.

이어 "세상은 가끔 뜻대로 안 돌아가지요. 그래도 우리 식구들도 딸내미 웃음에 기분 좋아지는 것 마냥 조그맣게 기분 좋은 일 생기면 그거로 사는 거다"라며 "많이 먹지도 않는데 더 얹어 준다고 더 먹을 것 같지도 않아서 미숫가루나 한 통 더 넣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원래 삶은 작은 기쁨으로 큰 아픔을 잊으면서 사는 거지요. 달달한 거 먹고 많이 웃어요"라고 덧붙였다.

당시 일이 잘 풀리지 않아 밤새 울다가 주문한 A씨의 마음을 달래주는 내용이었다.

이 메시지를 본 누리꾼들은 감동했다며 눈물 난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나까지 위로받고 간다", "가슴 속에 새기고 싶은 명언이다", "평생 단골 확정이다", "마음이 따뜻해진다", "딱 부모님 마음 같이 보낸 메시지다. 단골 가게니까 늘 목소리 들었을 텐데 세심하다", "저런 분이 만들어주는 밥은 얼마나 더 따뜻할까", "세상은 아직 살만하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 0%
  • 0%
  • 코스피 : 2389.04상승 17.9618:02 12/09
  • 코스닥 : 719.49상승 6.9718:02 12/09
  • 원달러 : 1301.30하락 16.718:02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8:02 12/09
  • 금 : 1801.50상승 3.518:02 12/09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