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적응 마친 김민재, 세리에A 9월의 선수 선정…아시아 최초(종합)

리그 3경기 출전해 1골…나폴리 무패 행진 견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나폴리의 김민재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나폴리의 김민재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나폴리의 주전 수비수 김민재(26)가 9월의 선수로 선정됐다. 아시아 출신 선수로는 최초의 수상이다.

세리에A 사무국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김민재가 세르게이 밀린코비치-사비치(라치오), 테오 에르난데스(AC밀란), 메리흐 데미랄(아탈란타), 로드리고 베카오(우디네세)를 제치고 9월의 선수로 뽑혔다고 발표했다.

세리에A 이달의 선수는 지난 2019-20시즌부터 시상이 이뤄졌는데 아시아 출신의 선수가 선정된 것은 김민재가 처음이다.

이로써 나폴리는 2022-23시즌 개막 후 2달 연속 이달의 선수상을 배출했다. 지난 8월에는 나폴리의 공격수 흐비차 크바라츠헬리아가 최고의 선수로 뽑힌 바 있다.

김민재는 지난 9월 나폴리가 치른 리그 4경기 중 스페치아전을 제외한 3경기에 선발 출전해 1골을 넣으면서 팀의 무패(2승1무)에 일조했다.

특히 '디펜딩 챔피언' AC밀란과 이탈리아 국가대표 공격수 치로 임모빌레가 속한 라치오 등 강팀들을 상대로 단단한 수비를 펼쳐 강한 인상을 남겼다.

루이지 데 시에르보 세리에A 대표는 "김민재가 세리에A의 대표적인 공격수인 임모빌레와 올리비에 지루(AC밀란)를 효과적으로 수비하는 능력을 보여줬다"며 유럽 정상급 공격수들을 압도한 수비가 9월의 선수로 선정된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폴리는 올 여름 김민재를 데려오면서 성공적인 이적 시장을 보냈다. 그는 첼시로 떠난 칼리두 쿨리발리에 이어 나폴리에서 이달의 선수로 선정된 두 번째 수비수가 됐다"고 덧붙였다.

지난 여름 페네르바체(튀르키예)를 떠나 나폴리에 입단한 김민재는 빠르게 팀의 주전 수비수로 자리 잡았다.

김민재는 큰 키와 힘, 빠른 스피드를 활용한 수비는 물론 저돌적인 드리블과 정확한 패스로 공격에도 힘을 보태고 있다. 라치오전에서는 세트피스에서 공격에 가담, 헤딩골을 터뜨리는 등 공수에 걸쳐 핵심적인 역할을 맡고 있다.

김민재가 빠르게 팀과 리그에 적응을 하면서 나폴리도 순항 중이다. 나폴리는 올 시즌 세리에A 개막 후 7경기 무패(5승2무)를 이어가며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다.

또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리버풀(잉글랜드), 레인저스(스코틀랜드)를 상대로 2연승, A조 1위에 자리하고 있다.

김민재의 시상식은 1일 오후 10시(한국시간) 펼쳐지는 토리노와의 경기에서 진행된다.



 

  • 0%
  • 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809.60하락 5.618:01 12/05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