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의 탈의 세리머니' 세징야 "득점의 기쁨, 팬들과 나누고 싶었다"

멀티골 터트리며 원정 첫 승 이끌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상의 탈의 세리머니를 한 세징야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상의 탈의 세리머니를 한 세징야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대구FC의 공격수 세징야가 멀티골을 터트리며 2022시즌 원정 첫 승을 이끌었다. 특유의 상의 탈의 세리머니를 펼치며 포효한 그는 "득점의 기쁨을 팬들과 함께 나누고 싶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대구는 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34라운드 서울과의 원정경기에서 3-2로 이겼다.

세징야는 전반 37분 완벽한 역습을 놓치지 않고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이어 1-1로 팽팽하던 후반 15분 장성원의 크로스를 논스톱 슛으로 연결하며 리그 10호골을 뽑아냈다. 세징야는 원정 팬 앞으로 달려가 유니폼 상의를 벗는 세리머니를 했다.

경기 후 세징야는 "서울 원정에서는 어려움이 따랐는데 우리가 잘 버티고 견뎌냈다"면서 "득점 찬스를 놓치지 않고 골을 넣어서 승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상의 탈의를 한 뒤 경고를 받은 세징야는 "흥분되고 감정 컨트롤이 안 될 정도로 기분 좋은 상황이 나왔다. 내 세리머니 중 하나인 유니폼 상의를 벗고 그 순간을 팬들과 나누고 싶었다. 그래서 그 세리머니를 했다"고 미소 지었다.

대구의 주장인 세징야는 올 시즌 팀의 부진으로 인해 마음고생도 컸다. 스스로는 부상 등으로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세징야는 "우리가 생존 경쟁을 해야하는 것이 가장 큰 책임감으로 다가온다"면서 "어떻게든 승리해야 한다는 생각이 강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스플릿이 나뉘고 첫 경기에서 승리한 것이다. 앞으로도 힘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최근 부상으로 부침을 겪었던 세징야는 연속골을 터트리며 완벽한 부활을 알렸다.

그는 "언제나 나에 대한 믿음을 한 번도 잃지 않았다"며 "체력적인 어려움과 부상만 없다면 좋은 퍼포먼스를 낼 수 있다. 언제든지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릴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최근 2연승에도 세징야는 다음주 수요일에 펼쳐지는 서울과의 FA컵 준결승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그는 "자신감을 갖고 경기에 들어갈 수 있겠지만 나태해지면 안 된다. 더 철두철미하게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한 뒤 "서울은 강팀이라 저력이 있다. 컵 대회이고 단판이기 때문에 누가 실수를 줄이느냐에 따라 승패가 갈릴 것"이라고 했다.



 

  • 0%
  • 0%
  • 코스피 : 2371.08하락 11.7315:33 12/08
  • 코스닥 : 712.52하락 5.6215:33 12/08
  • 원달러 : 1318.00하락 3.715:33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5:33 12/08
  • 금 : 1798.00상승 15.615:33 12/08
  • [머니S포토] 안중근 정성화 "영웅, 촬영부터 지금까지 영혼 갈아넣어…"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안중근 정성화 "영웅, 촬영부터 지금까지 영혼 갈아넣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