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외 마스크 착용 해제 첫 주… 실내 해제는 아직 '신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실내 마스크 착용 해제를 심사숙고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정부가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한 지 2일로 7일째를 맞이한다. 다만 정부는 실내 마스크 해제에는 아직 신중을 기하는 모양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지난달 26일부터 50인 이상이 모이는 야외 집회나 공연, 스포츠 경기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해제됐다.

하지만 개별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는 인원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년동안 마스크 착용이 습관화 된 데다 대중교통이나 실내에선 착용해야 하기 때문에 마스크를 벗었다가 착용하는 과정이 불편하다는 반응이다.

국민 과반은 실내 마스크 착용도 해제되길 원하고 있다.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팀이 지난달 22~26일 18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인식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에 대한 긍정적인 답변은 55%로, 부정적인 답변 41.8%보다 높았다.

세부적으로 긍정적 답변 가운데 '부분적 해제 가능'이 43.9%로 가장 높았고 '완전 해제 가능'이라는 응답도 3.2%였다.

'지금도 부분적 해제 가능'이라고 답한 439명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할 수 있는 장소로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64.2%)을 1순위로 꼽았다.

이어 어린이집 등 미취학 영유아시설(22.8%), 종교·체육시설(18.2%), 학교·학원(17.5%), 대중교통(10.3%), 공항·터미널(9.3%) 순이었다.

현재 정부는 실내 마스크 착용 해제를 심사숙고하고 있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지난달 3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브리핑에서 "실내 마스크 해제에 대해서는 다양한 루트를 통해서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고, 또 한편에서는 국민들의 여론들도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인플루엔자(독감)가 유행하고 있고 특히 지난 2년 간 마스크 착용 때문에 인플루엔자 발생이 많이 저하돼 아직은 실내 마스크를 해제하지 못하고 있다"며 "다양한 이유들이 있기 때문에 전문가 의견을 더 수렴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3.56하락 5.7609:41 12/06
  • 코스닥 : 726.14하락 7.1809:41 12/06
  • 원달러 : 1302.50상승 9.909:41 12/06
  • 두바이유 : 80.81하락 0.1709:41 12/06
  • 금 : 1781.30하락 28.309:41 12/06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대한민국VS브라질전, 붉은 불빛 깜박이는 광화문광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