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尹, 국민과 정면대결" vs 권성동 "민주, 보이스피싱 집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권성동 국민의힘 의원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사진=머니S DB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과정에서 불거진 비속어 논란을 둘러싼 여야의 공방이 격화되고 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국민 열에 일곱이 '해외 순방이 잘못됐다'고 답하고 있고 출범 4~5개월 만에 역대 최저 수준인 대통령 직무수행의 부정평가 첫째 이유로 외교가 꼽혔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한민국을 대표한 외교 무대에서 여실히 보여준 무능한 모습 뿐만아니라 대본에도 없는 막말을 뱉어놓고는 이를 거짓으로 덮으려는 뻔뻔한 태도에 국민들은 참으로 낯부끄러웠다"며 "윤 대통령은 귀를 막고 국민과의 정면 대결을 선택했다"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이 박 장관 해임 건의안을 거부한 것에 대해선 " 이번 해임 건의안 즉각 거부와 사과 계속 거부로 국회와 국민에 대한 평소 인식을 확실히 읽고도 남게 됐다"며 "국민의 성난 마음을 조금이라도 안다면, 지금이라도 아집에서 벗어나 국민께 사과하고 해임건의를 수용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박 장관에게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반면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에 날을 세웠다. 권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민주당은 각종 의혹에 거짓말을 반복하는 사람을 당 대표로 만들어줬다"며 "이처럼 거짓말에 인센티브를 주기 때문에 당 전체가 조작선동에 매진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민주당이 언론보도를 미끼삼아 박 장관 해임건의안을 통과시키는 한편 '욕설 프레임'을 만들어보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지적하며 "현재 민주당은 거대한 보이스피싱 집단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7.55상승 16.4712:30 12/09
  • 코스닥 : 719.80상승 7.2812:30 12/09
  • 원달러 : 1305.60하락 12.412:30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2:30 12/09
  • 금 : 1801.50상승 3.512:30 12/09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