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 뇌물 혐의' 구속된 이화영, 킨텍스 사장직 '사퇴 표명' 관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쌍방울그룹 뇌물 의혹'을 받고 있는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현 킨텍스 사장)가 27일 오전 경기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검찰청으로 들어가고 있다. / 사진=뉴스1
쌍방울 그룹으로 부터 뇌물 및 불법 정치자금 4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이화영 킨텍스 사장이 옥중 사퇴를 결심한 알려졌다.

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 사장은 곧 사진에 대한 입장표명을 밝힐 계획이다. 킨텍스 관계자는 "이화영 사장이 사직에 대해 많은 고심을 한 것으로 안다"며 "곧 사직에 대한 입장표명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복수의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 사장의 사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외부인 접촉금지 기준일이 풀리는 오는 6일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사장은 쌍방울 그룹으로부터 억대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지난달 28일 구속됐다. 이날 수원지법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및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이 사장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사전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사장는 2020년 9월 킨텍스 대표이사로 선임되기 전인 2017년 3월 쌍방울 사외이사로 이름을 올렸다. 이후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이재명 대표 캠프에서 선대본부장을 맡으며 측근으로 자리 잡았다. 이재명 대표가 경기지사에 당선되자 같은 해 8월 경기도 평화부지사 자리에 올랐다.

그가 경기도 평화부지사로 발탁되기 전에는 동북아평화경제협회를 설립하고 민주당 남북교류협력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는 등 대북 경제교류와 통일 문제에 관심을 보였다.

지난 2018년 11월 고양 킨텍스에서 개최된 제1회'아시아 태평양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 및 2019년 필리핀에서 개최된 제2회 '아시아 태평양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를 (사)아태평화교류협회와 공동으로 주최·주관했다. 이 과정에서 경기도는 행사를 위해 아태협에 예산을 지원했다.

한편 이 사장의 킨텍스 임기는 2023년 8월까지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1.08하락 11.7315:33 12/08
  • 코스닥 : 712.52하락 5.6215:33 12/08
  • 원달러 : 1318.00하락 3.715:33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5:33 12/08
  • 금 : 1798.00상승 15.615:33 12/08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