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이랜드, 부천 꺾고 6위 도약…K리그2 PO 희망 이어가

김포는 갈 길 바쁜 충남아산 제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방에서 부천을 꺾은 서울 이랜드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안방에서 부천을 꺾은 서울 이랜드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K리그2 서울 이랜드가 6위로 올라서며 플레이오프(PO)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서울 이랜드는 1일 서울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부천FC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2 42라운드 홈경기에서 3-0으로 이겼다.

이랜드는 전반에만 츠바사와 김정환(2골)이 3골을 몰아치며 안방서 승리를 따냈다.

2연승의 이랜드는 승점 48(다득점 45골)을 기록, 충남아산(승점 48·37골)과 승점이 같아졌지만 다득점에서 앞서며 6위로 도약했다.

정규리그 3경기를 남겨둔 이랜드는 K리그2 PO 마지노선인 5위 경남FC(승점 50)와의 격차를 2점으로 좁혔다. 반면 2연패에 빠진 부천은 4위(승점 60)에 자리했다.

이랜드는 전반 15분 츠바사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이어 2분 뒤엔 김정환이 추가골로 승기를 잡았다.

김포 김이석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김포 김이석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김정환은 전반 25분 1골을 더 넣으며 3-0을 만들었다.

부천은 후반 들어 송홍민, 은나마니 등을 투입했지만 이랜드의 수비를 뚫어내지 못하고 완패했다.

김포FC는 안방인 김포솔터축구장에서 열린 홈경기에서 갈 길 바쁜 충남아산의 덜미를 잡았다.

김포는 전반 31분에 터진 김이석의 결승골을 잘 지켜내고 충남아산에 1-0으로 이겼다.

2연승의 김포는 리그 8위(승점 41). 5경기 연속 무승(2무3패)으로 부진한 충남아산은 7위가 됐다.



 

  • 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5:32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5:32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5:32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5:32 11/28
  • 금 : 1754.00상승 8.415:32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