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2023 신인 1라운드 이호성과 2억원에 입단 계약

신인 12명과 계약 완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 제공)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는 2023년 신인 12명과 입단 계약을 마쳤다고 1일 밝혔다.

삼성은 지난달 15일 열린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총 12명을 지명했다. 드래프트는 11라운드까지 진행됐지만, 삼성은 트레이드를 통해 롯데 자이언츠에게 받은 3라운드 지명권을 추가로 행사했다.

1라운드로 지명한 우완 이호성과는 계약금 2억원에 사인했다.

삼성은 "완성형 선발 투수 자원"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2라운드로 지명한 투수 박권후(전주고)는 1억3000만원, 3라운드에 지명한 투수 서현원(세광고)는 1억1000만원, 내야수 김재상(경기상업고)과는 1억원에 계약했다.

신인 선수들의 연봉은 모두 3000만원으로 동일하다.



 

  • 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5:32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5:32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5:32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5:32 11/28
  • 금 : 1754.00상승 8.415:32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