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남매가 용감하게' 임주환·이하나, 과거 파파라치 열애설로 결별 '눈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캡처
KBS 2TV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삼남매가 용감하게' 임주환과 이하나의 이별 이유가 공개됐다.

1일 저녁 방송된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극본 김인영/연출 박만영) 3회에서 임주환과 이하나가 재회한 가운데, 두 사람이 열애설 기사로 헤어진 과거가 공개됐다.

이상준(임주환 분)은 포토에세이 사인회에서 스토커의 위협을 받았다. 이때 김태주(이하나 분)가 등장해 이상준을 구했다.

김태주는 고마워 하는 이상준에게 "그딴 책 왜 내? 아직도 이상준 여자친구 검색하면 모자이크한 내 사진이 뜨는데 그런 걸 왜 내냐고"라고 화를 냈다. 이에 이상준은 "나에게는 소중한 추억"이라고 말했다.

김태주 이상준의 과거가 공개됐다. 두 사람은 데이트를 하다가 바닷가로 여행을 떠났다. 주변의 눈을 속이고 호텔에 잘 들어왔다고 생각했지만, 두 사람이 만나자마자 호텔방의 전화벨이 울렸다. 뒤를 따라온 기자가 있었던 것. 김태주는 "너 먼저 나가라, 나는 알아서 서울에 가겠다"라고 했다.

하지만 이미 호텔에 와있던 기자는 차를 타고 나가는 이상준과 호텔 로비로 나온 김태주의 사진을 찍어서 열애설 기사를 냈다.

김태주를 걱정하는 이상준에게 어머니 장세란(장미희 분)는 "사귀었다고 해도 여기서 끝내라"며 "위약금이 문제가 아니라 같이 여행갈 여자가 있다고 하면 인기는 끝이다, 지금처럼 주인공 자리 안 들어온다"라고 했다.

이상준은 김태주의 아버지 김행복(송승환 분)을 찾아갔다. 김행복은 "네가 우리 태주를 진심으로 생각하는 게 느껴진다"라며 "너희가 인연이라면 더 좋은 때에 다시 만나게 될 거다. 지금은 조용히 감정을 가라 앉히는 게 서로를 위해 좋겠다"라고 했다. 김태주는 눈물을 흘리며 이별을 받아 들였다.

다시 만난 두 사람의 분위기는 달랐다. 김태주는 "나는 너 두들겨 패고 싶었다, 나는 너 때문에 인생의 일부가 망가졌는데 너에게는 그저 추억이냐"라며 "책에서 나와 관련된 내용을 빼라"고 했다.

이상준은 화를 내는 김태주에게 결혼을 했냐고 물었다. 헤어진 후 매니저에게 "태주가 예전과 그대로더라, 결혼도 안 한 것 같았다"라며 들뜬 모습이었다.



 

  • 0%
  • 0%
  • 코스피 : 2364.02하락 18.7911:27 12/08
  • 코스닥 : 714.80하락 3.3411:27 12/08
  • 원달러 : 1322.20상승 0.511:27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1:27 12/08
  • 금 : 1798.00상승 15.611:27 12/08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