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흐 IOC 위원장 "전쟁 반대하는 러시아선수, 올림픽 출전 허용 검토"

"올림픽은 평화에 기여하는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 AFP=뉴스1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이 전쟁에 반대하는 러시아 선수들의 올림픽 출전 허용을 검토하고 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매체 '코리에레 델라 세라'와의 인터뷰에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은 러시아 선수들이 시작한 것이 아니다. 러시아의 전쟁을 반대하는 러시아 출신 선수들에 한해 올림픽 출전의 문을 열어둘 것"이라고 말했다.

IOC는 지난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자 러시아와 벨라루스 선수들의 국제대회 참가를 금지했다. 이에 러시아 국적의 선수들은 최근 국제대회에 모습을 드러내지 못했다.

다만 IOC가 일부 러시아 출신 선수들의 올림픽 출전을 허용해도 그들이 자유롭게 국제대회에 모습을 드러낼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바흐 위원장은 "일부 국가는 국제 스포츠에서 러시아 선수들을 존중하지 않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IOC와 관계없이 러시아 선수들의 비자 발급을 거부하고 있다. 또한 전쟁을 발발한 러시아 정부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자국 선수가 러시아 선수와 경쟁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 국가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올림픽은 평화에 기여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을 고민하고 생각할 것"이라며 "IOC의 주된 업무는 올림픽을 개최하고, 스포츠를 통해 인류를 통합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8.40상승 8.1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