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디로프 체첸 수장 "러, 우크라에 저위력 핵무기 사용 고려해야"

러시아군 우크라 동부 리만 철수 비판하면서 과감한 조치 요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람잔 카디로프 체첸 자치공화국 정부수장 2018.12.08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람잔 카디로프 체첸 자치공화국 정부수장 2018.12.08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러시아군과 함께 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전 중인 람잔 카디로프 체첸 자치공화국 정부 수장이 1일(현지시간) 러시아를 향해 우크라이나에서 저위력 핵무기를 사용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카디로프 수장은 이날 텔레그램을 통해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동부의 전략적 거점인 리만에서 철수한 것을 비판하면서 "내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국경 지역에 계엄령을 선포하고 저위력 핵무기를 사용하는 것까지 더 과감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카디로프 수장의 언급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9월30일 헤르손·자포리자·도네츠크·루한스크 등 우크라이나내 점령지 4곳에 대한 영토 합병을 선포하면서 "우리는 우리의 모든 힘과 수단을 동원해 영토를 지킬 것"이라고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시사한 이후 나온 것이어서 눈길을 끈다.

푸틴 대통령은 당시 "핵무기는 미국이 (일본에) 사용한 전례가 있다"라며 핵무기 사용에 대한 엄포를 놨다.

러시아는 세계 최대 규모의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여기엔 상대국 군대에 맞서 전개하도록 설계된 저위력 전술 핵무기가 포함돼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그간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 등 푸틴 대통령의 측근들이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언급했지만, 푸틴 대통령에게 충성을 맹세한 카디로프 수장의 저위력 핵무기 사용 주장은 가장 긴급하고 노골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현재 45세인 카디로프 수장은 2004년 피살된 부친 아흐마트 카디로프 전 체첸공화국 대통령의 뒤를 이어 2007년부터 혼란에 휩싸인 러시아 내 이슬람 자치공화국 체첸을 통치해 왔다.

카디로프 수장은 지난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자 곧바로 잔인하기로 소문난 체첸 내 국가근위대(내무군) 부대를 전장에 파견해 러시아군을 지원했다.

카디로프 수장은 리만 지역의 러시아군 지휘관인 알렉산더 라핀 연대장을 "평범한 사람(mediocrity)"이라고 비난하면서 그를 이등병으로 강등시키고 훈장을 박탈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기본적인 군수품 보급 부족으로 인해 오늘날 우리는 몇몇 정착지와 넓은 영토의 일부를 포기했다"고 지적했다.

카디로프 수장은 2주 전 발레리 게라시모프 러시아 총참모장(합참의장격)에게 리만에서의 패배 가능성을 제기했지만, 게라시모프 총참모장은 이를 묵살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미국 정부는 푸틴 대통령을 비롯한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 위협에 대해 단호히 대응하겠다며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시 러시아가 직면하게 될 "대재앙의 결과"를 러시아에 설명했다고 밝힌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368.34하락 14.4711:49 12/08
  • 코스닥 : 715.37하락 2.7711:49 12/08
  • 원달러 : 1321.70보합 011:49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1:49 12/08
  • 금 : 1798.00상승 15.611:49 12/08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