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 수도권 최대 40㎜ 비…충남 서해안 등 짙은 안개 '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동작구 보라매 공원 인근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22.9.5/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 동작구 보라매 공원 인근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22.9.5/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송상현 기자 = 개천절 연휴 둘째 날인 2일 일요일은 전국이 흐리고 수도권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오후부터 약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충남 서해안과 남부지방에선 짙은 안개가 오후까지 계속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이날 동해상에서 동쪽으로 이동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지만 중부지방은 오후부터 발해만 부근에서 동쪽으로 이동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차차 흐려지겠다고 예보했다.

발해만 부근에서 동쪽으로 이동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수도권은 오후 2~6시부터, 강원 내륙·산지와 충청권은 오후 6~12시부터 비가 시작된다. 특히 밤부터 인천·경기 서해안엔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20㎜의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서해5도 20~60㎜, 수도권 10~40㎜, 강원 내륙·산지, 충청권 5㎜ 내외 등이다.

이날 오전 10시까지 충남 서해안과 남부지방(경상권해안 제외)에서는 가시거리 200m 내외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나타날 수 있다.

특히 충남 서해안과 전라 서해안에 인접한 서해대교, 천사대교 등과 남부내륙의 강이나 호수·골짜기에 인접한 도로에서는 주변보다 안개가 더욱 짙게 끼는 곳이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낮까지도 박무(엷은 안개)나 연무가 끼는 곳이 있어 건강관리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아침 최저기온은 13~20도로 전날보다 1~4도 높지만, 비가 오면서 낮 최고기온은 22~28도로 전날보다 2~3도 떨어진다.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이상으로 커 환절기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19도 △인천 19도 △춘천 16도 △강릉 18도 △대전 17도 △대구 16도 △전주 18도 △광주 17도 △부산 20도 △제주 20도다.

예상 낮 최고기온은 △서울 23도 △인천 23도 △춘천 22도 △강릉 25도 △대전 26도 △대구 27도 △전주 28도 △광주 28도 △부산 27도 △제주 29도다.

이날 오후부터 밤사이 서해 중부 먼바다에는 바람이 시속 30~60㎞로 강하게 불고, 물결이 1.5~3.5m로 매우 높게 일어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주의할 필요가 있다. 서해상엔 바다 안개가 끼는 곳이 있고,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어 유의해야 한다.



 

  • 0%
  • 0%
  • 코스피 : 2364.26하락 18.5511:11 12/08
  • 코스닥 : 713.97하락 4.1711:11 12/08
  • 원달러 : 1321.50하락 0.211:11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1:11 12/08
  • 금 : 1798.00상승 15.611:11 12/08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