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남매가 용감하게' 임주환·이하나 재회→지독하게 얽힐 앙숙집안 [RE:TV]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캡처
KBS 2TV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삼남매가 용감하게' 임주환 이하나 커플 등 여러 인연과 악연으로 엮인 두 집안의 이야기가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지난 1일 방송된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극본 김인영/연출 박만영) 3회에서 이상준(임주환 분)이 자신을 밀어내는 김태주(이하나 분)에게 다가갔다.

이상준은 과거 연인이었던 김태주와의 연애 이야기를 자신의 책에 담았다. 이에 김태주가 화가 나 이상준을 찾아갔고, 마침 스토커에게 위협을 당하고 있던 그를 구해줬다. 김태주는 '추억'이기에 책에 썼다는 이상준에게 "그딴 책 왜 내? 아직도 이상준 여자친구 검색하면 모자이크한 내 사진이 뜨는데 그런 걸 왜 내냐고"라고 화를 냈다.

두 사람은 열애설 때문에 이별했다. 데이트를 하다가 바닷가 여행을 떠났고, 이때 둘을 따라 온 기자가 있었던 것. 결국 이들의 사진이 신문에 실렸다. 이상준은 김태주를 걱정했지만 현실적으로 다시 만나기 어려웠다. 두 사람은 눈물 속에서 이별을 했다.

이 때문인지 김태주는 싸늘했다. 그는 이상준에게 "나는 너 때문에 인생의 일부가 망가졌는데 너에게는 그저 추억이냐"라며 "책에서 나와 관련된 내용을 빼라"고 했다.

하지만 이상준은 김태주를 다시 만났다는 것만으로도 들떴다. 화를 내는 김태주에게 결혼을 했냐고 묻는가 하면, 헤어진 후 매니저에게 "태주가 예전과 그대로더라, 결혼도 안 한 것 같았다"라며 들뜬 모습이었다.

이상준은 김태주의 동생 김건우(이유진 분)와 연락이 닿았고 누나와 계속 연락하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여러 차례 노력한 끝에 이상준과 김태주가 김행복(송승환 분)의 가게에서 만났다.

이상준은 "그냥 우리가 바다 보러 갔을 때처럼 이야기가 하고 싶었다"라고 했다. 하지만 김태주는 "난 무슨 공개 파혼녀처럼 돼서 소개팅을 할 때마다 남자들이 '이상준 어떠냐'라고 한다"고 쏘아붙였다.

이상준은 "여전히 귀엽다"라고 다가섰지만, 김태주는 싸늘했다. 계속 연락하고 싶다는 이상준에게 김태주가 "너때문에 내 인생 한 부분이 썩었어, 상준아"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상준은 "나는 너 사랑했어, 보상받을 방법 떠오르면 연락해 최선을 다할게"라고 했다.

두 사람이 옷 때문에 실랑이를 벌이고 있을 때 가게에 온 김행복과 유정숙(이경진 분)은 상황을 오해했다. 유정숙은 이상준의 머리카락을 쥐어잡고 화를 내며, 오래 묵은 악감정이 있음을 드러냈다.

둘의 집안은 여러 인연으로 얽혀있었는데, 김태주의 동생 김소림(김소은 분)과 이상준의 동생 이상민(문예원 분)은 학창시절 심하게 싸운 사이였다. 이들이 마트에서 우연히 만났다. 유정숙과 장세란은 자식들이 얼마나 잘 됐는지 경쟁했다.

문제는 자식들만이 아니었다. 김행복의 어머니 최말순(정재순 분)과 장세란의 어머니 윤갑분(김용림 분)도 문화센터에서 서로 견제하는 사이였다. 이상준 김태주의 재회로 다시 엮이게 된 두 집안의 케케 묵은 인연이 어떻게 풀릴지 궁금증을 더했다.



 

  • 0%
  • 0%
  • 코스피 : 2393.16하락 26.1618:03 12/06
  • 코스닥 : 719.44하락 13.8818:03 12/06
  • 원달러 : 1318.80상승 26.218:03 12/06
  • 두바이유 : 80.81하락 0.1718:03 12/06
  • 금 : 1781.30하락 28.318:03 12/06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