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LA 에인절스와 1년 계약…액수로 MLB 신기록 세웠다

3000만달러에 도장…연봉 조정 신청 대상자 중 역대 최대 규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타니 쇼헤이.ⓒ AFP=뉴스1
오타니 쇼헤이.ⓒ AFP=뉴스1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8·LA 에인절스)가 어마어마한 액수로 내년 시즌 연봉 계약을 마쳤다.

미국 ESPN은 2일(한국시간) 오타니의 연봉 계약 소식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오타니는 에인절스와 3000만달러(약 432억원)의 금액에 2023시즌 연봉 계약을 체결했다. 올해 연봉으로 550만달러를 받는 오타니는 무려 6배에 가까운 '잭팟'을 터뜨렸다.

오타니의 계약은 연봉 조정 신청 자격이 있는 선수 중 역대 최대 규모로, 2020년 1월 보스턴 레드삭스가 무키 베츠(현 LA 다저스)와 맺은 2700만달러를 넘어선 금액이다.

ESPN은 "오타니의 연봉은 다른 조항없는 완전히 보장된 금액"이라고 설명했다.

프리에이전트(FA) 계약이 아닌 단기 계약으로 대박을 터뜨린 건 실력이 뒷받침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만장일치로 아메리칸리그 최우수 선수(MVP)가 된 오타니는 올해 역시 투타 모두에서 정상급 활약을 펼치고 있다.

투수로는 15승8패, 평균자책점 2.35를 기록 중인 오타니는 타자로도 타율 0.276, 34홈런, 94타점의 성적을 내고 있다. 역대급 홈런 페이스를 보여주고 있는 애런 저지(뉴욕 양키스)의 페이스가 변수이기는 하지만 MVP를 수상하기에 모자람이 없는 성적이다.

에인절스와 장기 계약 대신 1년 계약을 선택한 오타니는 내년 시즌 종료 후 FA 시장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에인절스는 올해도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 0%
  • 0%
  • 코스피 : 2479.84상승 7.3123:59 12/01
  • 코스닥 : 740.60상승 11.0623:59 12/01
  • 원달러 : 1299.70하락 19.123:59 12/01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23:59 12/01
  • 금 : 1815.20상승 55.323:59 12/01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원희룡 '철도노조 파업대비 현장점검 위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