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3000만 달러' 입이 떡 벌어지는 연봉계약… MLB 신기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지난 29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에 출전한 오타니. /사진=로이터
오타니 쇼헤이(28·LA 에인절스)가 입이 떡 벌어지는 금액으로 내년 시즌 연봉 계약을 마쳤다.

2일 미국 ESPN이 보도에 따르면 오타니는 에인절스와 3000만달러(약 432억원)의 금액에 2023시즌 연봉 계약을 체결했다. 올해 연봉 550만달러의 6배가 넘는 금액이다.

오타니의 계약은 연봉 조정 신청 자격이 있는 선수 중 역대 최대 규모다. 지난 2020년 1월 보스턴 레드삭스가 무키 베츠(현 LA 다저스)와 맺은 2700만달러를 넘어섰다.

ESPN 측은 "오타니의 연봉은 다른 조항없는 완전히 보장된 금액"이라고 설명했다.

오타니의 역대급 연봉 배경은 프리에이전트(FA) 계약이 아닌 단기 계약으로 대박을 터뜨린 건 실력이 뒷받침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아메리칸리그 최우수 선수(MVP)가 된 오타니는 올해도 투타 모두에서 투수로는 15승8패, 평균자책점 2.35으로 정상급 활약을 펼치고 있다.

오타니는 2023시즌이 종료되면 FA 자격을 얻는다. 이에 2023시즌에는 트레이드, 연장 계약에 대한 루머가 꾸준히 나올 것으로 보인다. 어떤 시장에 나오더라도 오타니는 최대어로 분류될 전망이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2.83하락 1.509:08 12/05
  • 코스닥 : 734.74상승 1.7909:08 12/05
  • 원달러 : 1296.90하락 309:08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09:08 12/05
  • 금 : 1809.60하락 5.609:08 12/05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