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날씨] 흐리고 비 내리는 개천절…수도권 등 시간당 30㎜ 강한 비

수도권·충남권 등 예상 강수량 30~80㎜
아침 최저 17~22도, 낮 최고 22~30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비가 내린 13일 전북 전주시 전북대학교에서 우산을 쓴 학생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2.9.13/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비가 내린 13일 전북 전주시 전북대학교에서 우산을 쓴 학생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2.9.13/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서울=뉴스1) 박재하 기자 = 개천절인 3일은 전국이 흐리고 곳곳에 비 소식이 있다. 특히 수도권 등에는 시간당 30㎜ 내외의 강한 비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이날 중부지방은 서해 북부 해상에서 동쪽으로 이동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지만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일본 동쪽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곳곳에 비가 내린다고 예보했다.

전날(2일)부터 수도권 등을 중심으로 시작된 비는 이날 중부지방과 전북 북부, 경북 북부로 확대된다. 특히 수도권과 충남 북부 서해안에는 다음날(4일)까 새벽까지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내외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 충남 북부 서해안, 서해5도 30~80㎜(많은 곳 인천·경기 서해안 100㎜이상) △강원 영서, 충남 남부 서해안, 충청 북부 내륙 10~60㎜ △강원 영동, 충청권 남부 내력, 경북 북부, 전북 북부, 울릉도·독도 5~30㎜ △경북권 남부 내륙, 경남권 5㎜ 미만이다.

이날 오전부터 서해안 등에 바람이 순간풍속 시속 55㎞ 내외로 강하게 분다. 밤부터는 강원 산지와 도서지역을 중심으로 바람이 순간풍속 시속 70㎞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다.

아침 최저기온은 17~22도, 낮 최고기온은 22~30도로 예상된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19도 △인천 20도 △춘천 18도 △강릉 19도 △대전 20도 △대구 19도 △전주 21도 △광주 22도 △부산 22도 △제주 22도다.

예상 낮 최고기온은 △서울 23도 △인천 23도 △춘천 23도 △강릉 28도 △대전 27도 △대구 27도 △전주 29도 △광주 28도 △부산 26도 △제주 30도다.

서해 중부 먼바다에는 이날 새벽 바람이 시속 30~60㎞로 강하게 불고 물결이 1.5~3.5m로 매우 높게 일어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어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비의 영향으로 전 권역이 '좋음'으로 예상된다.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