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지, '상금 15억원'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기권… "컨디션 난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6일 경기 포천힐스CC에서 열린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2022' FR 5번홀에서 박민지가 아이언샷을 하고 있다. /사진=KLPGA 제공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프로골퍼 박민지(24)가 총상금 15억원이 걸린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마지막날 기권했다.

2일 오전 매니지먼트사 지애드스포츠에 따르면 박민지는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를 앞두고 감기·몸살 증세로 기권을 결정했다.

박민지는 이번 시즌 KLPGA 투어에서 4승을 올렸고 이번 대회에서 1라운드 1오버파 공동 51위로 시작, 2라운드 7타를 줄여 공동 9위로 올라섰으나 전날 3라운드에선 3타를 잃고 공동 28위로 밀린 바 있다.

매니지먼트사는 "박민지가 3라운드 때도 몸 상태가 좋지 않은 가운데 경기를 치렀고, 컨디션 난조가 이어지며 향후 일정 등을 고려해 최종 라운드를 치르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51하락 23.3512:58 11/28
  • 코스닥 : 722.62하락 10.9412:58 11/28
  • 원달러 : 1339.10상승 15.412:58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2:58 11/28
  • 금 : 1754.00상승 8.412:58 11/28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주재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투톱 '정진석·주호영'
  • [머니S포토] 금융·경제 수장들 만난 추경호 경제부총리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