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 황제' 조코비치, 윔블던 이후 세 달 만에 투어 결승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지난 10일(한국 시각) 윔블던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는 조코보치. /사진=로이터
'테니스 황제'의 한계는 어디일까. 노박 조코비치가 올해 윔블던 우승 이후 세 달 만에 ATP 투어 결승에 진출했다.

조코비치는 1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워터젠오픈(ATP 250) 준결승전에서 로만 사피울린(104위·러시아)을 6-1 7-6(3)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조코비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미접종으로 호주오픈에 출전하지 못했고 윔블던 우승 이후 US오픈을 포함한 북미 하드코트 시즌도 결장했다.

조코비치는 올해 윔블던과 로마마스터스에서 단 두 차례 우승 밖에 기록하지 못했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통산 89번째이자 3번째 투어 정상에 오른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10하락 25.7613:16 11/28
  • 코스닥 : 721.59하락 11.9713:16 11/28
  • 원달러 : 1337.90상승 14.213:16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3:16 11/28
  • 금 : 1754.00상승 8.413:16 11/28
  • [머니S포토] 당정 "2026년까지 중대재해 사망률 OECD 수준으로 낮출 것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주재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투톱 '정진석·주호영'
  • [머니S포토] 당정 "2026년까지 중대재해 사망률 OECD 수준으로 낮출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