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노시케 36점' 수원 KT, 컵대회 1차전서 원주 DB에 88-84 승

아노시케, 4쿼터 막판 연이은 3점슛으로 수훈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원 KT 아노시케(KBL 제공)
수원 KT 아노시케(KBL 제공)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수원 KT가 컵대회 첫 경기에서 아노시케의 활약을 앞세워 원주 DB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KT는 2일 경남 통영체육관에서 열린 2022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B조 조별예선 첫 경기에서 DB를 88-84로 꺾었다.

KT 아노시케가 36점 14리바운드으로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고 양홍석도 18점 6리바운드로 제 몫을 해냈다.

DB는 드완 에르난데스(21점 8리바운드)와 필리핀 선수 이선 알바노(13점 4리바운드 5어시스트)가 분전했지만 후반 집중력 부족으로 역전패를 당했다.

23-35로 크게 뒤진 채 2쿼터를 맞이한 KT는 아노시케의 슛이 살아나며 서서히 추격했고, 47-52로 점수 차를 좁히며 전반을 마쳤다.

3쿼터 들어서도 KT가 계속해서 분위기를 주도한 끝에 역전에 성공했고 양홍석의 중거리슛, 아노시케의 골밑 슛으로 62-55까지 달아났다.

순식간에 역전을 허용했으나 DB는 호락호락하게 당하지 않았다. 에르난데스가 연속 득점을 성공시키면서 66-65로 다시 역전에 성공했다.

4쿼터는 팽팽하게 흘러갔다. DB는 알바노의 연속 득점으로 기세를 올렸고, KT는 하윤기와 최성모 등이 활약하며 맞섰다.

마지막에 웃은 쪽은 KT였다. 80-80 동점 상황에서 아노시케의 3점슛이 적중한 데 이어 경기 종료 1분여를 앞두고 또 한 번 3점슛을 성공시키며 상대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아노시케는 경기 종료 13초 전 덩크슛을 꽂아 넣으며 치열한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 0%
  • 0%
  • 코스피 : 2393.16하락 26.1618:03 12/06
  • 코스닥 : 719.44하락 13.8818:03 12/06
  • 원달러 : 1318.80상승 26.218:03 12/06
  • 두바이유 : 80.81하락 0.1718:03 12/06
  • 금 : 1781.30하락 28.318:03 12/06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