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삼인 줄 알고" 식물뿌리 먹은 9명, 구토증세로 병원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일 오후 12시37분쯤 충북 증평의 한 교회에서 40~60대 9명이 인삼 같은 식물 뿌리를 먹고 오심과 구토, 복통 증세를 보인다는 내용의 119 신고가 접수됐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충북 증평의 한 인삼밭에서 채취한 식물 뿌리를 먹은 9명이 구토 등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이송됐다.

2일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37분쯤 충북 증평의 한 교회에서 40~60대 9명이 한 인삼밭에서 채취한 식물 뿌리를 먹고 오심과 구토, 복통 증세를 보인다는 내용의 119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119구급대는 구토 증상을 보인 3명을 청주의 2개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외 6명은 자차를 통해 인근 병원으로 이동, 치료를 받고 있다.

충북소방본부는 이들이 독성 식물 뿌리를 인삼으로 잘못 알고 먹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1부 IT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368.15하락 2.9310:24 12/09
  • 코스닥 : 713.59상승 1.0710:24 12/09
  • 원달러 : 1306.50하락 11.510:24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0:24 12/09
  • 금 : 1801.50상승 3.510:24 12/09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