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논문 심사 5명 동일 서명?…대통령실 "이미 하자 없다 판단"(종합)

민형배 민주당 의원, 전문기관 필적감정 의뢰 결과 공개
교육부 "작년 조사 하자 없어"…대통령실 "새 논란처럼 보도 유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9일 오전(현지시간)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열린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국장에 참석하고 있다. 2022.9.19/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9일 오전(현지시간)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열린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국장에 참석하고 있다. 2022.9.19/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유새슬 박혜연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박사논문을 심사한 5명의 서명이 한 사람의 것으로 추정된다는 전문기관 분석이 2일 나왔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이미 이전 교육부에서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판단한 사안이라며 "마치 새로운 논란이 있는 것처럼 기사가 나온 데 대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민형배 무소속 의원이 필적감정 전문기관인 A문서감정연구소에 의뢰한 결과에 따르면 감정서에는 '감정물에 기재된 5명의 서명이 모두 동일인에 의해 기재된 것으로 추정된다'는 내용이 담겼다.

A연구소는 감정서에서 "5인의 서명필적은 모두 굵은 촉 사인펜으로 추정되는 동일한 필기구로 기재된 것"이라며 "전체적인 배자형태, 자획 구성미 및 운필(펜의 움직임)의 숙련정도 등 안목검사에서 상호 유사한 형태 수준의 필적으로 분석된다"고 결론지었다.

김건희 여사 박사논문을 심사한 심사위원 5명 서명에 대한 전문기관의 필적감정 결과(민형배 의원실 제공)
김건희 여사 박사논문을 심사한 심사위원 5명 서명에 대한 전문기관의 필적감정 결과(민형배 의원실 제공)


또한 초성 'ㅅ'과 'ㅎ', 'ㅈ'의 작성 각도와 종성 'ㄴ'의 작성 형태, 중성 'ㅘ', 'ㅓ'의 형태 등에서 상호 유사점이 관찰된다고 A연구소는 분석했다.

민 의원은 "필적감정을 통해 김 여사의 논문이 내용·형식 모두 함량 미달이라는 점이 드러났다"며 "자격 없는 논문으로 국민을 기만한 김 여사와 심사위원, 권력 비호에 바쁜 국민대는 하루 빨리 진실을 밝히고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교육부는 "작년 7월 언론에서 같은 의혹이 제기된 바 있어, 국민대에 대한 특정감사시 관련 사실을 조사 확인했다"며 "당시 서명란에 주임교수가 조교에게 심사위원 성명을 작성하도록 했고, 각각 심사위원들은 논문심사를 마친 후 인준서에 본인이 직접 날인 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서명의 편의를 위해 조교가 심사위원들 성명을 미리 적어둔 것이나, 심사위원들이 심사에 참여한 후 모두 직접 날인했기 때문에 절차상 하자로 볼 수 없다"며 "심사위원 이름을 수기 또는 타이핑으로 하는 것은 일반적 절차"라고 덧붙였다.

대통령실 대변인실도 입장문을 내고 교육부의 이같은 해명을 언급하며 "결국 절차상 아무런 하자가 없다는 게 이전 정부 교육부의 판단"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실은 "민주당 의원실에서 이런 사실을 알지 못했는지 민간연구소에 필적감정까지 의뢰했지만 한 사람의 필적이라는 건 추정할 필요도 없는 일이었다"며 "이미 아무런 문제가 없음이 입증된 사실을 두고 마치 새로운 논란이 있는 것처럼 기사가 나온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비판했다.

김건희 여사 박사논문 서명 관련 교육부 참고자료(교육부 제공)
김건희 여사 박사논문 서명 관련 교육부 참고자료(교육부 제공)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23:59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23:59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23:59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23:59 12/02
  • 금 : 1809.60하락 5.623:59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