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주' 허재, 선수들과 밥먹으며 "이 XX야" 욕설…왜?[RE:TV]

2일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허재,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갈무리
허재,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갈무리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프로 농구 점퍼스의 구단주인 허재가 선수들에게 살벌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2일 오후 5시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구단주가 된 허재의 일상이 담겼다.

이날 허재는 점퍼스의 구단주로 창단식을 가졌다. 수많은 취재진과 내빈들을 초대한 자리에서 긴장한 허재는 버벅거리며 웃음을 안겼지만 무사히 창단식을 마쳤다.

이후 점퍼스 선수들과 곰탕을 먹으러 간 허재는 선수들에게 그만의 화법으로 조언과 충고를 했다.

허재는 창단식으로 메이크업을 한 선수에게 욕설을 하며 "나때는 메이크업은 없었다"며 질타하는가 하면, 선수들을 호명하며 "제대로 된 실적이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허재는 피부가 좋아 보이는 선수에게 "너 오늘 화장했냐"고 물었고, 선수가 "그렇다"고 대답하자 "뭔 화장이야 이 XX야"라며 질타했다. 그는 "그러다가 경기 나갈 때 선크림도 바르고 가겠다?"고 하자, 선수는 "야외에서 할 때는 선크림 발라야 하지 않겠냐"고 답해 허재의 말문을 막히게 하기도 했다.

특히 이종현 선수에게는 "6년차인데 그동안 보여준게 없다"고 말하며 "너는 올해가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뛰어라"라고 살벌한 충고를 했다. 허재는 스튜디오에서 "사실은 이종현 선수가 제2의 서장훈이라고 불리는 선수였는데 부상 때문에 제대로 보여주지 못해 안타까웠다"고 밝히기도 했다.

또 허재는 일본인 선수에게 "한국 팀에서 뛰어보니 어떠냐"고 물었고 일본인 선수는 "신선하다"고 일본어로 답했다. 허재는 "신선하기는 뭐가 신선하다는 거냐"고 호통쳤고 "한국 팀에 왔으니 얼른 한국말을 배워라"라고 말했다.

허재는 식사를 끝내며 선수들에게 "오늘 창단식하느라 고생 많이 했다"면서도 "제대로 못하면 너희 연봉 다 가져갈 것이고 내가 다 쓸거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 0%
  • 10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