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례한 짓"… 문재인 전 대통령 측, 감사원 서면조사 요청 거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서해 공무원 사망사건 TF 위원이 지난 7월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최종 결과 보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문재인 전 대통령이 감사원으로부터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과 관련한 서면조사 요구를 받자 "대단히 무례한 짓"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지난달 30일 문 전 대통령에게 감사원 서면조사와 관련한 보고를 드렸다"며 이같이 전했다.

윤 의원에 따르면 지난 9월28일 감사원은 평산마을 비서실에 전화를 걸어 문 전 대통령에 대한 서면조사를 요청했다. 이에 비서실은 감사원의 감사 내용에 대해 정확한 확인을 요청하며 질문서 수령 거부 의사를 밝혔다. 이후 감사원은 비서실에 이메일을 발송해 서면조사를 재차 요구했다. 지난달 30일 비서실은 감사원에 메일을 반송한 것으로 전해진다.

윤 의원은 "비서실에선 지금 감사원이 (조사)하려는 내용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확인을 요청하며 질문서 수령 거부 의사를 밝혔다"며 "이에 감사원에서 메일로 평산마을 비서실에 서면조사를 요구하는 내용을 발송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애당초 감사원의 권한이 아닌 것을 (조사)하자고 하는 것이라 당연히 거절하는 게 맞고 만날 필요도 없고 회신을 보내는 것 또한 적절치 않아서 메일을 반송한 것"이라며 "메일 반송은 수령 거부의 뜻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의원들은 "윤석열 정부는 감사원을 권력의 하수인으로 쓰기로 작정했는가. 전임 대통령에 대한 부당한 감사원 조사, 국민이 위임한 권한을 권력을 위해 쓰겠다는 선전포고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수사기관도 아닌 감사원이 대체 무슨 권한으로 이미 공직에서 물러난 전임 대통령을 조사한다는 것인가"라며 "문 전 대통령만이 아니다. 감사원은 박지원 전 원장과 서훈 전 안보실장에게도 출석을 요구했다 한다. 감사원법까지 들먹이면서 처벌될 수 있다고 협박했다니 더 기가 찬다"고 말했다.

이어 "동일 사건에 대해 수사 기관인 검찰과 감사원이 이중으로 조사하는 것은 '전임 정부 괴롭히기' 총동원 작전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면서 "감사원이 다른 권력기관의 '흑역사'를 따라 걷고 있는 것은 아닌지 감사원 스스로 이성을 되찾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6.25하락 21.6113:43 11/28
  • 코스닥 : 722.46하락 11.113:43 11/28
  • 원달러 : 1339.10상승 15.413:4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3:43 11/28
  • 금 : 1754.00상승 8.413:43 11/28
  • [머니S포토] 당정 "2026년까지 중대재해 사망률 OECD 수준으로 낮출 것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주재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투톱 '정진석·주호영'
  • [머니S포토] 당정 "2026년까지 중대재해 사망률 OECD 수준으로 낮출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