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굴 죽일 준비 안됐다"… 러시아 전쟁 동원령에 20대 래퍼 극단 선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 내 부분 동원령을 발표한 가운데 러시아 래퍼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 사진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사진=로이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 내 부분 동원령을 발표한 가운데 한 20대 러시아 래퍼가 부분 동원령에 반발해 극단적 선택을 했다.

3일 영국 더선 등 외신에 따르면 러시아에서 '워키'라는 예명으로 활동 중이던 현지 래퍼 이반 비탈리예비치 페투닌(27)은 지난달 30일 동원령에 반발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그는 "내 영혼에 살인죄를 씌울 수 없다"면서 이 같은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페투닌은 텔레그램을 통해 팬들에게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당신들이 이 비디오를 보고 있을 때 나는 더 이상 살아있지 않을 것"이라며 "난 그 누구도 죽일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푸틴 대통령은 앞서 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으로 동원령을 선포하고 30만명의 추가 군인들을 전선으로 동원하려고 시도 중이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04상승 17.9618:02 12/09
  • 코스닥 : 719.49상승 6.9718:02 12/09
  • 원달러 : 1301.30하락 16.718:02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8:02 12/09
  • 금 : 1801.50상승 3.518:02 12/09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