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지켜내자"… 전광훈 등 보수단체 3만명 모여 서울 교통 대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일 오후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서 자유통일과 주사파 척결을 위한 국민대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개천절이자 연휴 마지막 날인 3일 보수단체들이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어 일대에 극심한 교통 혼란이 빚어졌다. 보수단체들은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사적 발언' 논란을 보도한 MBC를 집중 성토했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이끄는 자유통일당 등 보수단체들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종로구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시작해 '자유통일을 위한 천만서명 국민대회'를 진행했다.

이날 집회에는 경찰 추산 3만여명이 참여했다. 집회 주최 측은 윤 대통령의 뉴욕 순방 당시 사적 발언 보도가 조작됐다고 주장했다. 감사원이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서면조사를 요구한 데 대해선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편향 조작 보도를 일삼는 언론기관과 여론을 조작하는 여론조사 기관을 즉각 징벌하라"고 요구했다.

참석자들은 "문재인을 구속하라, 이재명을 구속하라, MBC를 폐쇄하라" 등의 구호를 연호했다.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가 "반드시 문재인과 이재명을 감방으로 보내자"고 외쳤다.

전광훈 목사는 "이 상태로 가면 대한민국은 반드시 망한다. 여러분이 윤 대통령을 지켜내야 한다"면서 "1년 반 뒤 총선에서 국민들이 다시 한 번 선택할 텐데 이번에도 딴짓하는 건 고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동화면세점 앞부터 서울시의회, 대한문 앞까지 세종대로 시청방향 전 차로와 역방향 1개 차로가 통제됐다. 경찰은 300여명을 배치해 차량 우회 유도 등 교통관리에 나섰다.

앞서 연휴 첫날인 지난 1일에는 진보단체인 촛불승리전환행동과 민생경제연구소가 중구 세종대로에서 '김건희 특검 윤석열 퇴진 촛불대행진' 집회를 열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
  • 94%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781.30하락 28.318:01 12/05
  • [머니S포토] 대한민국VS브라질전, 붉은 불빛 깜박이는 광화문광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대한민국VS브라질전, 붉은 불빛 깜박이는 광화문광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