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 닉쿤에게 '7000만원' 빌리기 성공… 변함없는 '짐승돌 우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JYP엔터테인먼트
그룹 2PM 우영이 멤버 닉쿤에게 7000만원을 빌리는 데 성공했다.

지난 2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홍김동전'에서는 홍진경, 조세호, 우영, 엑소 시우민이 '1억 모으기'에 나섰다.

네 멤버는 제한 시간 20분 안에 지인에게 전화해 1억원을 모으면 성공하는 미션에 도전했다.

먼저 홍진경은 김영철에게 전화해 돈을 빌리려 했다. 김영철은 언제까지 줄 수 있냐며 정확한 날짜를 물은 뒤 안 받아도 되는 돈 100만원을 빌려주겠다고 했다.

다음으로 조세호는 유병재에게 전화했다. 돈을 빌려달라는 조세호에게 유병재는 "통장에 일단 12만원 정도 있다"며 "만원 정도는 빌려줄 수 있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다음으로 우영은 멤버 닉쿤에게 전화했다. 그는 "내가 돈이 좀 급한데 괜찮을까?"라며 5000만원 빌리는 것을 시도했다. 닉쿤은 "어디로?"라고 답하면서도 "너 괜찮아? 문제 있는 거 아니지?"라고 걱정했다.

이에 다른 멤버들은 2000만원을 더해 7000만원을 빌리라고 옆에서 지시했다. 우영이 7000만원을 빌려달라고 하자 닉쿤은 "너 문제 있는 거 아니지? 누구 죽인 거 아니지?"라고 걱정하면서도 계좌를 문자로 보내달라고 말해 우정을 과시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8.65상승 40.0823:59 01/26
  • 코스닥 : 738.94상승 6.5923:59 01/26
  • 원달러 : 1230.70하락 123:59 01/26
  • 두바이유 : 83.23하락 0.2923:59 01/26
  • 금 : 1930.00하락 12.623:59 01/26
  • [머니S포토] 제2의 BTS 꿈꾸는 'TXT'  신보 더블밀리언 돌파 속에…
  • [머니S포토] 산업부 이창양 "산업혁신으로 위기 돌파"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새해도 금리 관련 불확실성 여전… 실물경제 위축 우려"
  • [머니S포토] 미치에다 슌스케 내한 "韓 환대 따뜻… 감동받았다"
  • [머니S포토] 제2의 BTS 꿈꾸는 'TXT'  신보 더블밀리언 돌파 속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