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헤르손주 수복에 속도… "장거리 미사일 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3일(현지시각)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가 합병을 선언한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주의 아르한헬스크와 미롤리우비우카 지역을 탈환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사진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사진=로이터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가 합병을 선언한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주를 수복하기 위해 작전 속도를 높이고 있다.

지난 3일(이하 현지시각) 로이터는 전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공식성명을 인용해 "러시아가 합병을 선언한 남부 헤르손주 아르한헬스크와 미롤리우비우카 지역을 탈환했다"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 자포리자주, 헤르손주 등 4개 지역을 강제 합병했다.

앞서 우크라이나군은 도네츠크주의 리만 지역을 수복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 1일 "이번 주 돈바스(도네츠크·루간스크) 지역에 우크라이나 국기가 많이 걸렸다"며 "다음 주엔 더 많은 국기가 보일 것"이라고 다짐했다.

우크라이나는 미국에 장거리 미사일 지원을 요구하고 있다. 우크라이나는 장거리 미사일로 러시아 본토를 공격할 수 있다는 미국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구체적인 타격 목표 지점을 전달했다. 우크라이나가 목표로 하는 지역은 대부분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군의 무기고로 알려졌다.

미국이 장거리 미사일을 지원할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러시아 외교부는 "우크라이나에 장거리 미사일을 제공하는 건 '레드라인'을 넘는 것"이라며 교전 당사국으로 간주하겠다고 경고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