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CC카드, 지난해에만 54종 출시… "과열경쟁 감독 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상업자 표시 신용카드(PLCC)가 활발하게 출시되는 가운데 PLCC카드 시장이 과열되면서 자칫 소비자피해로 번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4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국민의힘·경기 평택시을)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총 54종에 달하는 PLCC카드가 출시됐다.

PLCC카드는 카드사가 특정 제휴사에 해당하는 집중된 혜택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카드를 의미한다. 1개 카드사와 1개의 제휴사가 단독계약을 맺고 운영하는 형태로 여러 제휴사와 적립 및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제휴카드와는 차이가 있다.

국내에 처음 PLCC카드가 등장한 건 2015년이다. 현대카드가 이마트와의 제휴로 첫 선을 보인 이후 카드사들이 뛰어들면서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2015년 PLCC카드 종류는 총 4장에 그쳤지만 2019년 11종으로 급증, 2020년 21종, 2021년 54종, 올해 7월말까지 7종이 출시됐다.

유의동 의원실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7월말까지 출시된 PLCC카드는 총 110종, 621만장이 발급됐다. PLCC카드 가운데 발급 건수 기준 상위 10개 카드 중 9개가 현대카드에서 출시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발급된 PLCC카드는 현대카드와 이베이가 제휴한 스마일 신용카드로 2018년 출시 이후 올해 7월말 까지 71만장이 넘게 발급됐다.

유 의원은 "카드사 입장에서는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없이 PLCC카드를 출시해 제휴 브랜드의 충성 고객을 흡수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력적"이라면서도 "하지만 고객 입장에서 PLCC카드는 제휴 브랜드에 혜택이 집중되기 때문에 범용성이 떨어진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카드사들이 PLCC카드 출시에만 몰두해 제휴 브랜드에 대해 제대로 검증하지 않을 경우 그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에게 돌아가는 만큼 금융당국에서 PLCC카드 시장에 대해 적극 관리감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04상승 17.9618:02 12/09
  • 코스닥 : 719.49상승 6.9718:02 12/09
  • 원달러 : 1301.30하락 16.718:02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8:02 12/09
  • 금 : 1801.50상승 3.518:02 12/09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