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친환경 경영 선언… 2050년 탄소중립 달성 목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SDI가 지난 3일 친환경경영을 선언했다. 사진은 지난달 29일 천안 사업장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환경경영을 강조하는 최윤호 삼성SDI 사장(제일 오른쪽). /사진=삼성SDI 제공
삼성SDI가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소재 기업으로서 기후 변화 및 환경 위기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전 세계적 위기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친환경 경영을 선언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SDI는 전날 기후 변화 대응과 자원 순환 등 2개의 주제 아래 8대 세부 과제를 선정해 오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한다는 내용의 환경경영 전략을 발표했다.

삼성SDI는 2050년까지 단계적으로 국내외 전 사업장에서 재생에너지를 사용하기로 했다. 헝가리와 톈진, 말레이시아 등 해외 사업장부터 재생에너지 사용 비중을 높일 방침이다. 재생에너지 인증서 구매, 녹색 요금제, 재생에너지 공급계약(PPA), 사업장 내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 등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동원해 재생에너지 사용 비중을 높여 나가기도 한다.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량의 100%를 2050년까지 풍력,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충당한다는 내용의 RE100 이니셔티브에 가입하기도 했다.

삼성SDI는 주요 온실가스 배출 원인인 액화천연가스(LNG)를 줄이기 위해 LNG 보일러를 전기보일러로 대체한다. 소각설비(대기방지시설)를 LNG 미사용 흡착설비로 교체할 계획도 있다. 공정에서 발생한 폐열을 회수하거나 재활용해 2050년까지 매출 1억원당 LNG 사용량을 낮출 예정이다.

2030년까지 회사가 보유하거나 임차한 업무용 차량을 무공해 전기차로 전환하고 충전 인프라도 지속 확대한다. 삼성SDI는 2019년 기흥사업장의 통근 버스로 친환경 전기 버스를 도입하고 국내 사업장의 주차장에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구축해 임직원이나 고객이 편리하게 전기차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환경부가 추진하고 있는 무공해차 보급 사업인 K-EV 100에 가입했다.

폐배터리 사용량도 늘린다. 삼성SDI는 전기차 보급이 활성화되면 폐배터리도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판단, 배터리 전 생애주기 관점에서 폐배터리로 인한 환경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코발트, 니켈, 리튬 등 핵심 원소재를 직접 광산에서 채굴하지 않고도 배터리 리사이클링 확대를 통해 재활용 비중을 높여나간다.

최윤호 삼성SDI 사장은 "친환경 경영은 미래 세대를 위해 기업이 반드시 실천해야 할 사회적 책임"이라며 "글로벌 최고 기업이 되기 위해 반드시 갖춰야 할 기업 경영의 핵심 경쟁력"이라고 밝혔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5:32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5:32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5:32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5:32 11/28
  • 금 : 1754.00상승 8.415:32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