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억 이하 집 어딨나" 6일부터 안심전환대출 집값 요건 1억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모레부터 안심전환대출 신청 대상이 확대된다. 사진은 서울 시내 한 지하철 역사에 안심전환대출 광고가 게시된 모습./사진=뉴시스
오는 6일부터 변동형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을 연 3.7%의 장기·고정금리로 바꿔주는 안심전환대출 신청 대상이 3억원 이하 주택에서 4억원 이하 주택으로 확대된다. 다만 1주택자여야 하는 점은 동일하다.

하지만 여전히 집값 등 신청조건이 까다롭다는 지적이 제기돼 금융당국이 수요 예측에 실패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뒤따른다.

4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오는 6일부터 17일까지 주택 가격(시세 기준) 4억원 이하인 1주택자를 대상으로 우대형 안심전환대출 접수가 진행된다.

앞서 지난달 15∼30일에는 주택가격 3억원 이하인 1주택자를 대상으로 안심전환대출 신청을 받은 데 이어 오는 6일부터는 주택가격 요건을 확대한 것이다. 금융당국은 안심전환대출 신청 계획을 발표하면서 수요를 분산하기 위해 안심전환대출 대상자를 지난달까지는 주택가격 3억원 이하 1주택자, 10월부터는 4억원 이하 1주택자로 제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안심전환대출은 변동형·혼합형(5년 고정금리 이후 변동금리로 전환)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을 최저 연 3.7%의 금리로 장기·고정금리·분할상환 상품으로 갈아탈 수 있는 상품이다.

부부합산소득 7000만원 이하, 주택 가격(시세 기준) 4억원 이하인 1주택자라면 신청할 수 있다. 기존 대출 잔액 범위 내에서 최대 2억5000만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

대출금리는 연 3.8(10년)∼4.0%(30년)이고 저소득 청년층(만 39세 이하·소득 6000만원 이하)은 연 3.7(10년)∼3.9%(30년)가 적용된다.

금리 인상기에 대출자들의 이자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금융당국은 이같은 정책대출상품을 내놨지만 지난달 15∼30일 주택가격 3억원 이하인 1주택자를 대상으로 받은 1회차 신청에선 저조한 실적을 내며 흥행에 참패한 모습을 보였다.

안심전환대출 1차 접수 결과 지난달 29일까지 11일 동안 2조2180억원(2억4354건)이 접수됐다. 전체 안심전환대출 공급 규모(25조원)의 약 8.9%에 그친다.

오는 6일부터 진행되는 2회차에선 주택가격 요건이 4억원 이하로 확대됐지만 신청 대상자를 찾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KB부동산이 발표한 9월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아파트 중위 매매가(아파트값을 순서대로 나열했을 때 중간에 있는 가격)는 4억8818만으로 4억원을 상회했다.

특히 수도권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8억175만원, 서울 아파트 중위매매가격은 10억8984만원으로 수도권을 비롯한 서울에선 안심전환대출 대상 요건을 현실적으로 충족하기 어렵다.

이에 금융위원회는 오는 17일까지 4억원 이하 주택 대상으로 안심전환대출 접수를 진행한 뒤 총 신청 규모가 25조원에 미달할 경우 주택가격 요건을 높여 추가 접수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안심전환대출 2차 신청일은 출생 연도 끝자리에 따라 다르다. 주민등록번호 출생 연도 끝자리 '4′와 '9′는 6일, '5′와 '0′은 7일, '2′와 '7′은 11일, '3′과 '8′은 12일, '1′과 '6′은 13일에 신청할 수 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04상승 17.9618:02 12/09
  • 코스닥 : 719.49상승 6.9718:02 12/09
  • 원달러 : 1301.30하락 16.718:02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8:02 12/09
  • 금 : 1801.50상승 3.518:02 12/09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