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미래 모빌리티시장 공략 속도… 5G모듈·V2X 통합제어기술 동시 확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모비스가 자율주행 센서 및 커넥티비티 주요 기술 개발 투자에 한창이다.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미래 스마트 모빌리티 시장의 핵심 영역인 자율주행과 커넥티드카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과 커넥티드카 요소 기술인 V2X(Vehicle to Everything) 통신 기술과 5세대(G) 통신 기술을 잇따라 확보하고 기존 자율주행 센서와 제어기,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IVI) 시스템과 융합된 모빌리티 혁신 기술을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4일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최근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구현에 필요한 '차량용 5G 통신 모듈' 기술 자체 개발에 성공했다.

'차량용 5G 통신 모듈'은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을 특징으로 하는 5G 이동통신을 기반으로 한 기술이다. 대용량 데이터 처리, 실시간 연결을 기반으로 하는 자율주행과 커넥티드 시스템 고도화에 핵심적인 기술이라고 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가 이번에 개발한 5G 통신 모듈은 통신칩, 메모리, 무선주파수(RF) 회로, 위성항법장치(GPS) 등을 결합한 형태다. 현대모비스는 이 기술을 우선 5G 통신 기반의 차량 텔레매틱스(Telematics) 서비스에 활용할 계획이다.

텔레매틱스는 무선 통신망을 이용해 차량 정보를 외부 제어 센터와 교환해 사용자에게 안전, 편의, 인포테인먼트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차량 원격 제어, 무선 업데이트(OTA), 실시간 교통 정보 공유, 비상호출시스템(eCall) 등이 대표적인 텔레매틱스 기능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미 기술 확보가 완료된 V2X 통신 기술과 이번에 개발성공한 5G 통신 기술을 융합한 통합 솔루션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V2X는 차량과 사람, 사물, 인프라, 네트워크 등을 초고속 통신망으로 연결하는 기술로 자율주행과 커넥티드 시스템의 핵심 기술 중 하나다.

5G+V2X 통합 솔루션은 차량 센서 정보 공유와 차량 충돌 회피, 어린이보호구역 자동 감속, 비상 시 차량 제어 등 차량 사용자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다양한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지만 미래 모빌리티 분야 첨단 기술 영역으로 아직 초기 시장 형성 단계다.

현재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는 프리미엄 완성차 업체들을 중심으로 5G+V2X 통합 솔루션 적용을 위한 연구개발이 활발하다.

최준배 현대모비스 커넥티비티·음향섹터장은 "기존 자율주행 센서와 IVI 기술 경쟁력에 더해 5G+V2X 통합 기술까지 융합, 차별화된 모빌리티 신기술을 개발하는데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0.00보합 0: /
  • 코스닥 : 0.00보합 0: /
  • 원달러 : 1300.80상승 1.1: /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 /
  • 금 : 1815.20상승 55.3: /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원희룡 '철도노조 파업대비 현장점검 위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