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최소형 무선라우터 5G 동글, B2B 시장 공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유플러스가 작은 크기에 USB-C로 제작된 기업용 5G 동글을 국내 시장에 독점 공급한다. 사진은 LG유플러스가 판매중인 산업용 라우터와 5G 동글을 직원이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국내 강소 무선통신장비 제조사 휴컴와이어리스와 함께 개발한 기업용 5세대 이동통신(5G) 동글을 국내 시장에 독점 공급한다고 4일 밝혔다.

명함지갑보다 작은 5G USB 동글은 가로 8.6 x세로 4.8 x높이 2.2㎝의 크기로 그동안 출시된 무선라우터 제품에 비해 작고 절반 정도의 무게로 가볍게 제작돼 스마트팩토리, 스마트항만 등 다양한 산업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다.

6기가헤르츠(㎓) 이하 국내 모든 이동통신사의 상용 5G와 4세대 이동통신(LTE) 주파수와 4.7㎓ 이음5G 주파수를 모두 지원한다. 전원 케이블과 데이터를 전송하는 랜(LAN) 케이블을 USB-C 타입 케이블로 통합해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작지만 효율이 높은 팬을 장착해 방열 성능과 소음을 잡았다.

5G USB 동글은 산업현장의 소형로봇, 무인운반차(AGV), 드론 등에 장착해 5G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다.

앞서 LG유플러스와 휴컴와이어리스는 5G 기업간거래(B2B) 생태계 확장을 위해 지난해 B2B 5G 28㎓ 무선라우터와 외장형안테나를 개발했다. 이와 함께 와이파이(WiFi)와 5G, LTE, 저전력광역통신(LPWA)용 투명안테나를 통해 미관을 헤치지 않으면서도 수신효율을 개선하는 개발 활동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

전영서 LG유플러스 기업서비스개발Lab장(담당)은 "휴컴와이어리스와의 협업을 통해 5G B2B 생태계 확장에 앞장설 수 있게 됐다"며 "산업현장에서 고객경험혁신이 가능한 5G 디바이스의 소형화와 이동편의성이라는 고객요구에 부합하는 혁신적인 제품을 만들고자 노력했으며 앞으로도 5G 사용성과 체감품질을 개선하는 연구개발활동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백운혁 휴컴와이어리스 대표는 "5G 개발 초기부터 축적돼 온 기술을 이번 5G USB 동글 설계에 모두 적용해 최상의 성능을 갖춘 단말기를 출시하게 됐다"며 "기술 조언과 지원을 해준 LG유플러스와 함께 새로운 아이디어와 기술로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전했다.


 

송은정
송은정 yuniya@mt.co.kr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5.47상승 1.1409:19 12/05
  • 코스닥 : 737.31상승 4.3609:19 12/05
  • 원달러 : 1294.80하락 5.109:19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09:19 12/05
  • 금 : 1809.60하락 5.609:19 12/05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