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배추가 왜 '중국 배추'?"… 서경덕, 구글 표기 지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세계 최대 검색 사이트인 구글조차 '김장 배추'를 '중국 배추'로 표기한다는 사실을 비판했다. 사진은 서 교수가 구글 번역기에 김치용 배추를 번역했을 시 '중국 배추'로 표기되는 사실을 알리는 게시글. /사진=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세계 최대 검색 사이트인 구글에서 배추의 영문명을 '중국 배추'로 표기해 논란이 되고 있다.

4일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가장 많은 문의를 받은 것 중 하나가 '배추'의 영문표기를 '중국 배추'(Chinese Cabbage)라고 표기됐다는 것"이라며 "누리꾼에게서 이걸 바꿀 수 없느냐하는 의견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의 '김치공정'이 날로 심각해지는데 (제보를 줬던) 누리꾼이 배추의 영문표기에 '중국식'이 들어가니 많은 걱정을 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서 교수는 국제 표기상으로도 '김장 배추'(Cabbage for Kimchi)가 정식 영문 명칭이라고 강조했다. 서 교수는 "이미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는 '김장 배추'를 정식 명칭으로 인정했다"며 "국제 식품분류상 '중국 배추'에 속해 있던 국내산 배추가 지난 2013년 '김치용 배추'로 분리 등재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서 교수는 전 세계 수십억 명이 사용하는 구글 번역기조차 현재 '김장 배추'를 김치에 쓰이는 '중국' 배추로 번역되는 사실을 비판했다. 김치와 영문명인 'kimchi'를 중국어로 번역하면 모두 '파오차이'(중국 측에서 김치를 본인의 고유 음식이라고 주장하며 사용하는 단어)로 나온다는 사실도 전했다. 서 교수는 이에 대해 구글 측에 꾸준히 항의하고 있지만 변하지 않았다며 유감을 표했다.

서 교수는 끝으로 김치에 대한 정확한 표기를 위해 '글로벌 홍보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 100%
  • 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809.60하락 5.618:01 12/05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