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례한 연락 아니냐"… 박은지, 늦은 밤 무슨 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상캐스터 출신 방송인 박은지가 늦은 밤 경비실에서 온 연락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사진=박은지 인스타그램
기상캐스터 출신 방송인 박은지가 늦은 밤 시간에 있었던 불쾌한 일화를 털어놨다.

박은지는 지난 3일 인스타그램에 "밤 11시30분에 경비실에서 인터폰이 왔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잠에서 깬 듯한 박은지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 밤 11시30분에 (연락이 오는 상황이) 일반적인 거냐"라며 "저도 깨고 태린이도 깼다"고 전했다. 이어 "이거 너무 무례한 거 아니냐"라며 거듭 불쾌함을 내비쳤다.

박은지는 지난 2005년 MBC 공채 기상캐스터로 입사했지만 지난 2012년 퇴사했다. 이후 프리랜서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지난 2018년 2살 연상의 재미교포 회사원과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9.19하락 10.1309:58 12/06
  • 코스닥 : 725.00하락 8.3209:58 12/06
  • 원달러 : 1302.90상승 10.309:58 12/06
  • 두바이유 : 80.81하락 0.1709:58 12/06
  • 금 : 1781.30하락 28.309:58 12/06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대한민국VS브라질전, 붉은 불빛 깜박이는 광화문광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